블로그 광고는 보통 클릭을 하거나 구매를 해야만 수수료를 주는 구조로 되어 있다. 100번 넘게 노출되더라도 클릭수는 기껏 두 세번. 물건을 구입하는 경우는 더 희박해 한 달이 지나도 한 번도 팔리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하면 좀 이상하다. 건물 위에 광고판을 달 때 건물주는 자리세를 받는다. TV에 광고를 할 때도 방송사가 돈을 받고 신문에 광고를 할 때도 신문사가 광고를 받는다. , 광고가 나가는 자리를 제공한데 대해 대가를 받는 것이다. 그런데 어째서 블로그에 다는 광고는 이 대가를 요구하지 못하는 것일까? 어떻게 생각하면 정말 불합리하다.

 


                 광고가 주 수입원은 신문은 단수에 따라 돈을 받는다. 하지만 블로그는??


광고란 홍보의 범주에 드는 것이다. , 반드시 물건이 팔리지 않더라도 이런 것이 있다라는 것을 알린 하나만으로도 그 값어치를 충분히 했다고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블로그에 다는 광고도 비록 클릭하지 않더라도, 물건을 구매하지 않더라도 광고를 보게 했다는 점 하나만으로도 그 기능을 다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도 광고주는 그 대가를 지불하지 않고 블로거들의 자발적인 활동에 의해 돈 한푼 들이지 않고 광고를 하고 있는 셈이다. 결국은 광고주 배만 불려주는 셈이다.

 

물론 광고주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이해는 간다. 네이버나 다음처럼 하루 페이지뷰가 몇 억을 넘기면 모르지만, 알지도 못하는 불특정 다수의 블로그는 일단 검증이 안 되어있다. 만일 광고를 퍼가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 하면 광고만 달아놓고 운영하지 않는 블로그가 난립하게 될 것이고, 이런 블로그가 홍수를 이루면 결국 광고를 하는 의미가 없게 된다. 그리고 하루 유입량에 따라 광고단가를 차등지급한다고 하면, 그것도 뭔가 좀 이상하다. 그렇다고 전체 유입량에 따라 돈을 준다면 파워블로거만 광고를 달 수 있게 될 것이고... 결국은 광고 클릭수가 가장 객관적이고 데이터화하기도 쉽다. 그리고 이 블로그에서 광고를 봤다는 증거로 남아 광고비 지급근거가 된다. 어쩌면 가장 합리적인 방법인지도 모른다.


 


  별로 안 단거 같아도 본인 블로그 역시 광고가 은근히 많다. 하지만 클릭율은 1%도 되지 않는다.


그럼 결국 이야기는 원점으로 돌아간다. 그래서 어쩌라는 건데? 사실 나도 아직 대안은 내놓지 못하겠다. 하지만 한 가지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지금의 블로그 광고 시스템은 철저히 광고주에게 유리하게 되어 있다는 점이다. 어쩌다 있을 한 두 번의 클릭을 바라고 블로거는 자발적으로 광고로 도배를 하고, 광고주는 블로거의 이런 심리를 이용해 공짜 광고를 하고 있다. 물론 블로그 문화가 초기 단계고, 시간이 지나면 좀더 체계적인 광고 수익 시스템이 개발되리라 생각하지만 현재로서는 분명 블로거들이 광고주들의 전략에 놀아나고 있는 셈이다. 말로는 이렇게 불합리하니 뭐니 떠들면서도 나 역시 블로그에서 광고를 떼지 못하고 있으니 인간의 심리란 이렇게 이중적인 것일까.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04.10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과 을의 구조가 아직은 블로그가 을인 경우라 그렇습니다. 블로거들이 한데 뭉쳐 연합으로 광고를 수주하고 한꺼번에 똑같은 광고를 게재한다면 그땐 다르겠죠. 물론, 개별 블로그에 올린 광고보다 수익률도 훨씬 높겠죠.

    앞으로는 이런 구조가 대세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최근 팀블로그들과 메타블로그들이 이런 구조로 조금씩 나아가고 있더군요.

  2. Favicon of http://chobo1.tistory.com BlogIcon Kay~ 2009.04.10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그래서 저는 안 단답니다.
    물론 저의 필요에 의해서 달아놓은것도 있지만 좀 보기 흉한데도 달아놓은것은..
    cpm광고랍니다. 즉.. 방문자수만큼 돈을 받는것이죠..
    아주 좋은글 잘 봤습니다.^^


환율이 널뛰기를 하고 있다. 어찌된 것이 엔화는 달러보다 더 비싸져 100엔당 1400원대를 기록하고 있으니, 1년 전 이맘때 100엔당 7~800원대를 기록하던 것이 까마득한 옛날 이야기처럼 느껴진다. 항공사와 여행사는 장사가 안돼 울상이고 특히 낮은 환율과 가까운 거리 때문에 한국인에게 사랑 받던 일본은 환율이 무서워서 도무지 여행갈 엄두가 나지 않는다.

 

춥고 배고픈 개인 배낭여행에서 시작되었던 일본 여행은 경기 호황을 따라 점점  식도락 여행, 쇼핑 여행 등 귀족여행으로 발전해갔다. 그러나 2008,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함께 다시 알뜰한 여행이 각광받고 있다. 주머니 사정이 안 좋은 요즘 그래도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최대한 저렴하게 여행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의외로 일본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제공하는 할인 혜택이 많기에 발품을 조금만 팔면 알뜰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오늘 소개하는 정보는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일본인 규슈 미야자키현에서 제공하는 웰컴카드에 대한 이야기이다.




미야자키는 일본에서도 가장 남쪽에 위치해 있어(오키나와를 제외하고) 연중 기온이 따뜻하다. 도심 곳곳에 야자나무가 늘어서 있어 언뜻 보면 남국에 온 듯한 느낌을 받는다. 특히 태평양과 인접한 니치난 해안은 미야자키 관광의 핵심으로, 미야자키의 관광자원 중 70% 이상이 이 해안도로를 따라 늘어서 있다. 대표적으로 이스터섬에서 기증받은 모아이상이 있는 산멧세 니치난, 용암이 굳어 만들어진 아오시마의 빨래판 해안, 깎아지른 절벽 아래 세워진 우도신궁 등이 있으며 이 모든 관광지는 니치난 해안도로를 횡단하는 버스를 타면 구경할 수 있다.

 

웰컴카드는 바로 니치난 해안을 횡단하는 시외버스를 탈 수 있는 패스다. 그것도 공짜. 고맙게도 미야자키현은 외국인 관광객에 한해 무료로 웰컴카드를 발급하고 있다. 특히 한국인에게 친절해 한국어로 쓰인 웰컴카드는 물론 서툴게나마 한글로 쓴 운행 시간표까지 제공하고 있다.


               미야자키역 안에 있는 관광안내소에 가서 여권을 보여주면 웰컴버스카드를 받을 수 있다.


  웰컴카드는 당일에 한해 쓸 수 있도록 유효기간을 찍어 준다. 서투른 한글로 쓴 시간표는 그 정성이 고맙다.


             미야자키역 맞은편에 있는 버스 승차장의 모습. 이곳에서 니치난행 시외버스를 탈 수 있다.


 니치난(日南)이라고 쓰인 행선지를 확인하고 버스를 타면 된다. 니치난행 버스는 미야자키 공항을 경유한다.


최근 산큐패스가 널리 알려짐에 따라 규슈를 방문하는 한국인이 늘고 있다. 하지만 미야자키현은 규슈에서도 남쪽으로 멀리 떨어진 곳이라 짧은 일정으로 방문하는 여행자가 쉽게 갈 수 있는 곳은 아니었다. 대부분 후쿠오카 같은 대도시나 유후인, 쿠로가와 같은 온천 명소만 보고 돌아가는 사람이 대부분이라 미야자키현은 그동안 소외감을 느꼈던 것 같다. 그래서인지 관광객 유치에 더욱 적극적이고, 웰컴카드 같은 파격적인 무료 패스도 나눠주며 관광객들에게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늘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콧대 높은 관광지보다 관광객에 굶주려 있는 미야자키현 같은 곳이야말로 요즘 같은 불경기에 우리를 더욱 반겨줄 것 같지 않은가? 안그래도 교통비 비싸기로 소문난 일본. 무료버스를 탈 수 있는 미야자키를 한 번 방문해 보자.


**정정**
4월 3일에 업데이트된 미야자키 관광연맹의 발표에 의하면 2009년 3월 말일로 웰컴버스카드 제도가 종료되었다고 한다. 늦게 정보를 접하게 되어 이렇게 정정한다. 참 좋은 제도였는데 아쉽기도 한데, 향후 더 나은 혜택이 준비되길 바란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oyvillage.tistory.com BlogIcon 라이너스™ 2009.04.07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광홍보 정책의 일환이네요.
    좋은 방법인데요^^
    좋은 하루되세요^^

    • Favicon of http://tomomo.tistory.com BlogIcon 토모군 2009.04.07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규슈 지역 중 유독 미야자키, 가고시마 같은 남큐슈 지역이 덜 알려진것 같아 요즘따라 미야자키에 대한 포스트가 많아지네요. 개인적으로 많이 알려졌으면 하는 지역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