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디즈니씨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퍼레이드다. 물론 우리나라에 있는 놀이동산에 가도 외국인들이 나오는 가장행렬을 볼 수 있지만 디즈니씨의 퍼레이드는 차원이 다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디즈니씨의 퍼레이드에는 미키마우스와 도널드 덕 등 디즈니의 모든 캐릭터가 총출동한다. 캐릭터가 가지는 마력이라고 해야 할까, 나이가 든 어른이라 해도 무려 반세기 동안 존재한 디즈니 캐릭터가 출연한다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설레지 않을 수가 없다.

정오 무렵 펼쳐지는 디즈니씨의 퍼레이드 '포르트 파라디조 워터 카니발'. 디즈니랜드가 아닌 디즈니씨인만큼 물을 테마로 메디테리언 하버에서 진행되는 이 굉장한 장관을 이제부터 구경해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즈니씨 각 구역에서 광대들이 등장해 흥을 돋우고, 메디테리언 하버 저편에서 화려한 배가 줄지어 등장하기 시작한다. 한껏 고조된 분위기. 모두의 시선은 배로 쏠리고 과연 그 배에 타고 있는 것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동, 감동... 또 감동.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있으랴. 어릴 적 매주 일요일 8시에 보던 디즈니 만화극장의 기억이 되살아난다. TV에서 보던 미키마우스, 그리고 잊을 수 없는 주제곡... 모든 것이 그대로다. 어른이 호들갑 떤다고 할 수도 있지만 정말 그렇다. 이 감동을 퍼레이드를 보고 있는 모든 사람이 함께 느끼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00엔이라는 자유이용권. 좀 비싸진 않나싶은 불만은 이 퍼레이드를 보면서 한 방에 날아가 버렸다. 정말 그만한 가치는 있구나하는 모두가 인정하는 분위기. 만일 어트랙션을 타느라 퍼레이드를 놓쳤다면 땅을 치고 후회할 뻔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끝이 아니다. 오후에는 알라딘의 요술램프를 테마로 한 또 다른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용감한 알라딘이 사악한 마법사로부터 쟈스민을 구해내는 드라마가 총 20분 간에 걸쳐 공연되는데, 모험, 감동, 그리고 꿈과 희망. 이런 표현이 그야말로 들어맞는 정말 잘 만들어진 퍼레이드다.




"꿈이여 열려라"


나이가 들면서 가끔씩 '내가 과연 어렸을 때 그려왔던 그런 어른으로 성장하고 있는가'하는 의문이 든다. 돈에 얽매이고, 시간에 얽매이고, 그리고 철저히 계산적이 되어가는 나의 모습을 보며 나도 모르는 사이에 꿈을 좇기보다는 현실을 추구하는 삭막한 어른이 된 것 같다.


꿈이란 것은 무엇일까? 동심이란 것은 무엇일까?

남의 눈치 보지 않고 정말 좋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을 가지고 싶을 때. 잃어버린 추억을 되찾고 싶을 때 도쿄 디즈니씨에 갔던 생각을 한다.


나의 어린 시절, 매주 일요일이면 아침 8시에 시작하는 디즈니 만화극장을 보기 위해 일찍 일어나던 그 시절. 어리지만 꿈 많았던 그 시절로 가는 타임머신. 도쿄 디즈니씨에 가면 만날 수 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단지박사 2009.02.10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시간 되시면 제 카페도 들려 주세요 → cafe.daum.net/p]pp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디즈니씨 네번째 이야기.

마젤란성까지 구경하고 난 후, 꽤 많이 걸어다닌 탓인지 다리가 아파오기 시작했다. 엄청나게 넓은 도쿄 디즈니씨. 다행히 각 구역을 순회하는 무료 관람차가 있어 다리의 피로를 덜 수 있었다.

도쿄 디즈니씨 구경을 시작한지 3시간, 하지만 아직 우리 일행은 전체의 절반도 보지 못한 상태였다. 그래서 본전을 뽑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고 더욱 피치를 올려나갔다.

무료 관람차가 우리를 내려준 곳은 이탈리안 분위기가 물씬 나는 곤돌라 운행장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디테리언 하버를 가로지르는 트랜지트 스티머와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베네치안 곤돌라. 기계의 힘이 아니라 사람의 손으로 직접 젓는 것이기에 속도는 느렸지만 한결 정감이 들었다. 게다가 사공은 원조 이탈리안 발음으로 '오 솔레미노'를 불러 주는 것이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절한 기사 아저씨 덕분에 편하게 다닐 수 있었다. 그러고 보면 디즈니씨에서 운행하는 무료 관람차는 거의 나이드신 분들이 운전하는 것 같았다. 퇴직 후 연세가 높으신 분들이 일을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어 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살짝 부러웠다. 우리나라도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는데 늙어서도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해 두면 참 좋을텐데...

2005년도에 디즈니씨를 방문했기 때문에 사진에는 없지만, 현재 증기 여객선이 있는 자리 옆에는 '타워 오브 테라'라는 새로운 어트랙션이 들어섰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증기 여객선을 지나 디즈니씨 가장 깊숙한 곳으로 들어왔다. 이곳에는 디즈니 캐릭터를 이용한 캐릭터 용품점이 있었다. 하나같이 예쁘고 사고 싶게 만드는 물건이 가득했지만, 가난한 우리 일행은 구경만 하는 것으로 만족했다. 한가지 팁은, 이곳에 파는 물건은 대부분 도쿄 시내에 있는 디즈니 스토어에서도 팔고 있으니 이곳에서 못 샀다고 조바심 내지는 말것. 물론, 몇가지 물건은 도쿄 디즈니씨에서만 파는 오리지널도 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ikji.tistory.com BlogIcon 기쁨형인간 2008.10.01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즈니씨의 거의 모든 것을 타봤는데요...

    곤돌라만 못타봤네요... 아쉬워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디즈니씨 다섯번째 이야기. 동선상으로는 마지막 연재다.

오후 느즈막한 시간에 우리는 마지막 코스인 아쿠아토피아 어트랙션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다리가 너무 아팠기 때문에 더 이상 걷는 것은 무리. 대신 디즈니 씨 이곳저곳에 있는 교통수단을 적극 이용했다. 마지막으로 타 본 것은 증기여객선과 아쿠아 토피아 구역을 잇는 모노레일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디즈니 씨 오리지널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잠시 휴식을 취한 후, 드디어 마지막 어트랙션인 스톰라이더를 타기 위해 걸음을 옮겼다. 스톰라이더는 도쿄 디즈니 씨에만 있는 오리지널 어트랙션으로, 일본의 최신 가상 체험 시스템이 도입된 시설이다.

단, 스톰라이더를 타기 전에 감수해야 할 것이 있었으니... 바로 수많은 인파의 물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패스트패스로 시간을 예약한 덕분에 다른 곳에서 쉬다가 정해진 시간에 돌아와 바로 스톰라이더를 탈 수 있었다.  패스트패스로 예약해두면 따로 입장하는 줄이 있기 때문에 전혀 기다릴 필요가 없다. 이렇게 해서 드디어 디즈니 씨의 어트랙션을 100% 다 타본 셈이 되었다.

시간은 이미 6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이라이트인 불꽃놀이를 마지막으로 디즈니 씨를 나서려 했으나 너무나 지쳐있었기 때문에 불꽃놀이 시간까지 기다리기가 힘들었다. 불꽃 놀이 시작은 8시 30분. 하지만 그 전에 우리는 편히 쉴 곳이 필요했다. 그래서 아쉽지만 불꽃놀이는 포기하고, 8시 무렵에 출구를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어떠셨나요? 이렇게 해서 도쿄 디즈니 씨에 대한 연재는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다음 주는 마지막으로 도쿄 디즈니 씨의 하이라이트, 가장 행렬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나라에도 훌륭한 테마파크는 많이 있습니다. 다만, 디즈니랜드가 유명한 것은 그 캐릭터 때문이지요. 똑같은 시설이라도 캐릭터 하나로 인해 브랜드의 가치가 프리미엄이 붙게 된답니다. 여러가지 느낀 점도 많고, 배울 점도 많다고 느꼈던 도쿄 디즈니 씨 나들이. 여러분, 도쿄를 간다면 꼭 한번 들러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hemepark.tistory.com BlogIcon 록경 2009.02.11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색하다가 좋은글 보고 마지막 글에다가 댓글을 달고갑니다,
    너무나 가고싶은 디즈니씨!, 너무나도 좋은 리뷰글을 보고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디즈니씨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퍼레이드다. 물론 우리나라에 있는 놀이동산에 가도 외국인들이 나오는 가장행렬을 볼 수 있지만 디즈니씨의 퍼레이드는 차원이 다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디즈니씨의 퍼레이드에는 미키마우스와 도널드 덕 등 디즈니의 모든 캐릭터가 총출동한다. 캐릭터가 가지는 마력이라고 해야 할까, 나이가 든 어른이라 해도 무려 반세기 동안 존재한 디즈니 캐릭터가 출연한다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설레지 않을 수가 없다.

정오 무렵 펼쳐지는 디즈니씨의 퍼레이드 '포르트 파라디조 워터 카니발'. 디즈니랜드가 아닌 디즈니씨인만큼 물을 테마로 메디테리언 하버에서 진행되는 이 굉장한 장관을 이제부터 구경해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즈니씨 각 구역에서 광대들이 등장해 흥을 돋우고, 메디테리언 하버 저편에서 화려한 배가 줄지어 등장하기 시작한다. 한껏 고조된 분위기. 모두의 시선은 배로 쏠리고 과연 그 배에 타고 있는 것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동, 감동... 또 감동.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있으랴. 어릴 적 매주 일요일 8시에 보던 디즈니 만화극장의 기억이 되살아난다. TV에서 보던 미키마우스, 그리고 잊을 수 없는 주제곡... 모든 것이 그대로다. 어른이 호들갑 떤다고 할 수도 있지만 정말 그렇다. 이 감동을 퍼레이드를 보고 있는 모든 사람이 함께 느끼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00엔이라는 자유이용권. 좀 비싸진 않나싶은 불만은 이 퍼레이드를 보면서 한 방에 날아가 버렸다. 정말 그만한 가치는 있구나하는 모두가 인정하는 분위기. 만일 어트랙션을 타느라 퍼레이드를 놓쳤다면 땅을 치고 후회할 뻔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끝이 아니다. 오후에는 알라딘의 요술램프를 테마로 한 또 다른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용감한 알라딘이 사악한 마법사로부터 쟈스민을 구해내는 드라마가 총 20분 간에 걸쳐 공연되는데, 모험, 감동, 그리고 꿈과 희망. 이런 표현이 그야말로 들어맞는 정말 잘 만들어진 퍼레이드다.




"꿈이여 열려라"


나이가 들면서 가끔씩 '내가 과연 어렸을 때 그려왔던 그런 어른으로 성장하고 있는가'하는 의문이 든다. 돈에 얽매이고, 시간에 얽매이고, 그리고 철저히 계산적이 되어가는 나의 모습을 보며 나도 모르는 사이에 꿈을 좇기보다는 현실을 추구하는 삭막한 어른이 된 것 같다.


꿈이란 것은 무엇일까? 동심이란 것은 무엇일까?

남의 눈치 보지 않고 정말 좋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을 가지고 싶을 때. 잃어버린 추억을 되찾고 싶을 때 도쿄 디즈니씨에 갔던 생각을 한다.


나의 어린 시절, 매주 일요일이면 아침 8시에 시작하는 디즈니 만화극장을 보기 위해 일찍 일어나던 그 시절. 어리지만 꿈 많았던 그 시절로 가는 타임머신. 도쿄 디즈니씨에 가면 만날 수 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ikji.tistory.com BlogIcon 기쁨형인간 2008.10.01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즈니씨 퍼레이드 보구 저도 깜짝 놀랐죠..

    이렇게 멋지고 화려할 수 있구나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 쑈!!

    • Favicon of http://tomomo.tistory.com BlogIcon 토모군 2008.10.05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때는 똑딱이 카메라로 찍어서 그 웅장함을 잘 표현하지 못한 거 같네요. 실제로 보면 안구에 감동의 쓰나미가 그득~ ㅠ_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