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야흐로 새해가 밝아오고, 홍콩을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여름에는 덥고 습기가 많아 거리를 돌아다니기도 힘이 들지만, 가을이나 겨울이 되면 더위도 잦아들고 선선한 바람도 불어 쾌적한 홍콩여행을 즐길 수 있다. 동양의 문화가 서양의 낭만을 동시에 즐길 수 있고, 게다가 저렴한 면세점 쇼핑까지 즐길 수 있으니 겨울 여행으로 홍콩만한 곳이 없다. 하지만 즐거운 여행을 즐기려면 그만한 공부를 해야하고, 어느 정도 지식을 갖춘다면 그만큼 여행이 편리해진다. 그 어느나라보다도 다양한 교통수단을 갖추고 있는 홍콩. 홍콩으로 떠나기 전에 가장 기본이 되는 홍콩의 교통수단부터 알아보기로 하자.



1 신속 정확한 홍콩 지하철, MTR



홍콩 시내를 가장 효율적으로 여행할 수 있는 교통수단. 우리나라 지하철을 생각하면 된다. 체계적인 환승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영문 안내도 잘 되어 있어 여행자가 이용하기에 무리가 없다. 무인 발권기의 영어, 광동어 표시가 부담스럽다면, 티켓부스를 이용하자. 역이름만 말하면 직원이 알아서 끊어준다. 총 51개의 역이 있는 7개 노선은 주요 관광지를 긴밀하게 연결한다. 일정에 들어있는 여행지의 MTR 역 이름과 노선 등을 알아두면 유용하다. 역에서 역으로 움직이는데 걸리는 평균 소요 시간은 1~2분 정도로 우리나라와 비슷하다. 상세 정보는 MTR 영문 웹사이트에서 확인하자. From역과 To역을 입력하면 정확한 요금과 소요시간이 나오며, MTR 역내 시설과 주변 지도까지 검색할 수 있다.


**홍콩의 교통 수단이라면 빼놓을 수 없는 이것, 옥토퍼스 카드




우리나라의 T머니와 비슷한 옥토퍼스 카드. AEL, 공항 버스, MTR, KCR, 버스, 트램, 스타 페리 등 홍콩 내 거의 모든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할 수 있다ㅏ. 매번 잔돈을 챙기거나, 티켓을 사는 번거로움을 덜어줄 뿐 아니라, 할인율이 높아 교통비가 상당히 절약된다. 카페, 극장, 편의점, 패스트 푸드점 심지어 병원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활용범위가 대단히 넓다.


2 홍콩에서 맛보는 느림의 미학, 트램



100년 이상이나 운행 되어온 세계 유일의 2층 트램. 홍콩 섬 북부를 따라 동서로 운행한다. 샤우 께이완과 케네디 타운 사이, 해피 밸리 주위를 중복 운행하는 총 6개 노선이 있다. 교통수단이라기 보다 관광 아이템이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다. 트램 정류장에는 노선 안내가 없으며, 트램 전면에 적힌 행선지를 보고 탑승한다. 뒤에서 타서 앞으로 내리고 요금은 하차 시 지불한다. 옥토퍼스 카드와 현금 승차 출 다 가능하나, 거스름돈을 주지 않으니 잔돈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 정류장 안내 방송이 없고 운전사도 영어를 못하는 경우가 많으니, 창 밖을 잘 보고 있다가 자료사진과 같은 곳이 나오면 재빨리 내리는 센스!


3 침사추이와 홍콩섬을 잇는 스타 페리




1898년부터 운항하고 있는 스타 페리는 관광 명물인 동시에 홍콩 섬과 구룡반도, 외곽 섬들을 연결하는 주요한 교통수단이다. 센트럴, 침사추이, 완차이, 흥함 등 네 개 선착장에서 출발하며 배선 간격은 운항 시간과 노선에 따라 달라진다. MTR보다 소요시간이 길지만, 요금이 저렴하고 주변 항구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구간에 따라서는 MTR보다 빠를 수도 있다.
페리 선착장에는 옥토퍼스 카드와 현금 승선 그리고 잔돈 없는 승선자를 위한 Change Given 세 개의 개찰구가 있다. 1층과 2층의 요금이 다른 센트럴-침사추이 노선의 경우 개찰구 자체가 구분되어 있으니 표지판에 유의할 것. 1층은 엔진실이 있어 기름 냄새가 난다. 그 때문에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편이다. 별도 개찰이나 검표는 없으며 페리에서 바라보는 로맨틱한 야경과 신선한 바닷바람은 버스나 트램에서 맛보지 못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4 관광버스? 시내 버스! 버스




노선이 다양하여 홍콩 현지인들에겐 유용한 교통수단이지만, 영어와 광동어로 나오는 안내방송에 익숙하지 않은 관광객에겐 다소 불편할 수 있다. 에어컨 버스와 일반버스는 요금차이가 있으며, 2층 버스, 오픈 탑 버스, 미니 버스 등 형태도 다양하다. 시내버스는 대부분 2층 버스로, 2층에는 안내 방송 대신 전광판에 영어와 한문으로 정차역 안내문이 뜬다.
이용방법은 우리나라와 크게 다르지 않다. 앞으로 타서 뒤로 내리며, 내리기 전에 벨을 누르면 된다. 단, 거스름돈을 주지 않으니, 잔돈을 맞춰 준비하거나 옥토퍼스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편하다. 현금 승차시에는 기사에게 목적지를 말하고 요금을 내면 된다.
정류장에는 버스 번호와 노선이 표기되어 있지만 관광객이 이해하기에는 복잡하다. MTR로 갈 수 없는 외곽 지역, 즉 리펄스 베이, 에버딘, 스탠리 마켓, 오션파크, 빅토리아 피크 행을 제외하면 비추!


5 택시




패션의 도시 홍콩답게 택시도 색색가지이다. 적색은 홍콩 섬-쿠룡반도 지역, 신계지역은 녹색, 란타우 섬은 청색 택시를 운행한다. 관광객은 도심을 운행하는 적색 택시를 주로 이용하게 된다. 택시 정류장에서 잡을 수 있으며, 전명 창에 For Hire라는 푯말이 있는 택시만 탑승이 가능하다. 아침 저녁으로 러시아워에는 트래픽이 심해서 택시보다 MTR이 낫다. 운전사에게 영어가 안 통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택시를 탈 때는 목적지의 한자명을 미리 적어가는 것이 편하다. 또, 호텔 명함이나 키 케이스 등을 가지고 다니면, 목적지를 설명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


홍콩의 많고 많은 교통수단 중에 역시 가장 인기있는 것은 스타페리가 아닐까 한다. 버스요금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마치 한강 유람선을 타는 기분을 느낄 수 있으니, 이 얼마나 기쁘지 아니한가? 다음으로 들 수 있는 것은 트램과 버스. 2층 맨 앞자리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색다른 스릴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맛볼 수 없는 이국적인 풍미를 더해준다. 쇼핑도 좋고, 식도락도 좋지만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교통수단이야말로 진정한 홍콩여행의 백미가 아닐까?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ory.kr BlogIcon 머쉬룸M 2009.01.25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페리 타면 정말 즐겁죠^^

  2. 나그네 2009.04.15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홍콩인 친구는 홍콩의 지하철 시스템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더라구요. ^^;


항공권을 구입할 때 중요한 요인 중 하나가 마일리지의 적립 여부이다. 인천에서 유럽을 왕복하면 1만 마일이 넘는 마일리지가 적립되기 때문에 항공사만 잘 선택하면 제주도 왕복 항공권이 무료로 생길 수 있다. 또는 누적된 마일리지를 이용해서 좌석 업그레이드나 항공사가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최근에는 항공사 간의 경쟁과 고객에 대한 서비스 차원에서 항공사별로 동맹을 맺고 마일리지와 운항 노선, 공항 라운지 등의 서비스를 공유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이다. 이런 항공 동맹체는 항공사의 입장에서는 좀 더 적은 비용으로 서비스를 확충할 수 있고, 고객은 다양한 노선과 폭넓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서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마일리지의 경우 다른 항공사를 이용해도 같은 동맹체로 소속되어 있다면 전 세계 어디서나 원하는 항공사의 마일리지에 적립할 수 있어서 좋다. 따라서 티켓을 구입할 때는 각 동맹사 간의 마일리지 교환 프로그램과 서비스 등에 대해서 알아두면 큰 도움이 된다. 현재 세계적인 항공 동맹체로는 스카이팀과 스타 얼라이언스 원 월드가 있다.


스카이팀 Sky Team



전 세계 10개 항공사의 동맹처로, 매일 149개국 728개 이상의 행선지로 1만 4,615편의 항공편을 운항하고 있다. 회원사로는 우리나라의 대한항공을 비롯해서 델타항공, 아에로 멕시코, 알이탈리아, 에어 프랑스, 체코 에어 라인, 네덜란드항공, 콘티넨탈항공, 아에로플로트(러시아항공), 노스웨스트항공 등이 있다.
www.skyteam.com/skyteam



 

스타 얼라이언스 Star Aliance



가장 많은 항공사가 참여한 세계 최대의 항공 동맹체로, 매일 전 세계 155개국 855 곳의 공항으로 연결된다. 17개의 항공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세계 620여 곳에 공항라운지를 운영하고 있다. 회원사는 아시아나항공, 루프트한자, 에어 캐나다, 에어 뉴질랜드, 전일본공수, 타이항공, 오스트리아항공, 브리티시 미들랜드, 유나이티드항공, 폴란드항공, 스칸디나비안항공(SAS), 싱가포르항공(SQ), 남아프리카항공, 스위스항공, TAP 포르투갈항공, 바릭항공 등이 있다.
www.staralliance.co.kr




 

원 월드 One World



1998년에 스타 얼라이언스에 이어 두 번째로 생긴 항공 동맹체, 전 세계 10여 개의 항공사가 동맹을 결성하고 있다. 아메리칸 에어 라인, 브리티시 에어, 캐세이패시픽, 핀 에어, 이베리아항공, 일본항공(JAL), 란 칠레항공, 콴타스항공, 로열 요르단항공, 말레브항공 등이 있다.
www.oneworld.com




 

아시아 마일즈 Asia Miles



주로 아시아 지역 여행자를 위해 마련된 마일리지 프로그램. 항공사뿐만 아니라 호텔, 레스토랑 등 다양한 회원사를 갖고 있다. 캐세이패시픽, 에어 링구스, 알래스카항공, 영국항공, 중국 동방항공, 핀 에어, 이베리아항공, 중국 국제항공, 아메리칸항공, 드래곤항공, 걸프항공, 일본항공, 말레브항공,콴타스항공, 로열 요르단항공, 멕시카나항공, 로열 브루나이, 베트남항공 등이 있다.
www. asiamiles.com/kr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첨단을 달리는 21세기. 마하 4.5의 제트기가 날아다니고 우주까지 다닐 수 있는 시대가 되었지만, 변하지 않는 교통수단이 있으니 바로 철도가 그러하다. 역사가 오래된 교통수단인만큼 시대가 지남에 따라 사양화되리라 생각했지만 예상과는 달리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우리 곁을 지켜주고 있다. 게다가 속도도 더욱 빨라져 서울에서 부산까지 2시간 10분 만에 주파하는 KTX가 등장했다. 이번에는 우리나라의 고속열차 KTX와 일본을 대표하는 신칸센을 비교하는 시간을 가져보기로 한다.




KTX


KTX의 정식명칭은 한국고속철도(韓國高速鐵道, Korea Train eXpress)로, 영어 머리글자를 따서 KTX로 불린다. 코레일이 운영하는 대한민국의 고속 철도 체계의 통칭으로 열차와 관련된 기술은 주로 프랑스의 테제베(TGV)에 기초를 두고 있으며, 프랑스의 알스톰 사와 라이센싱 계약을 하여 대한민국의 현대로템에서 제작하고 있다.


처음 KTX 건설 정책이 입안되었을 때 입찰에 참여한 고속철도 시스템은 프랑스의 테제베(TGV), 독일의 ICE, 일본의 신칸센이었다. 그러나 신칸센은 한국의 철도와 차량 규격에서 차이가 났고 수출 경험이 전무했으며, 기술 이전 문제까지 있어 가장 먼저 탈락되었고, 기술 이전을 약속한 TGV와 ICE가 경합을 벌였는데, 결국 고속철도 건설자금 융자까지 약속한 TGV가 최종적으로 승리하였다. 프랑스 정부가 병인양요 때 약탈해간 직지심체요절 반환을 약속하여서 채택되었다는 일화도 있고, 독일 ICE가 서울 부산간 거리를 2시간 이내에 주파하지 못해서 탈락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KTX는 우선적으로 서울-부산간 경부선과 대전-광주간 호남선이 개통되었으며, 원래 전체 선로를 서울, 대전, 대구를 지나는 구간은 지하로 건설하여 서울-부산 구간을 1시간 56분 안에 주파하려 했으나, 건설자금 부담이 극심해 대전과 대구의 시내구간 지하화는 포기하고, 기존 경부선 노선 옆으로 신선을 건설하는 것으로 계획이 전환되어 서울-부산 구간을 2시간 10분에 연결하도록 하게 되었다. 단, 현재 고속철도, 일반철도, 광역철도가 공동으로 사용하여 극심한 용량부족을 겪고 있는 경부선 시흥 이북 노선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서울 시내 구간에 지하 고속철도 신선을 건설할 가능성도 높다.

한편, 오송역에서 광주, 목포로 이어지는 호남선 고속화 구간 역시 계획되어 있는데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광주까지는 2015년, 목포까지는 2017년 경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속신선 건설 계획 외에도 기존선인 전라선(익산-여수), 경부선과 경전선의 일부(동대구-마산)에 고속열차를 직결시켜 운행하는 계획이 있으며, 이는 2010년까지 마무리 할 예정이다.

현대로템에서는 계약 당시 프랑스의 알스톰사에서 전수받은 기술을 바탕으로 2003년 한국형 고속철도 차량인 HSR-350X 개발에 성공했다. 이 차량은 시제차량으로, 실제 실용화되어 양산될 차량은 다른 디자인과 성능을 가지고 있으며, 2006년 한국철도공사에 10량, 10편성의 공급 계약을 맺었다. 현재 계획으로는 2010년 경 호남선과 전라선에 KTX-2 라는 이름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초반에는 적자였으나 승객 수송량은 꾸준히 증가해 2007년 4월에는 KTX의 탑승객 수가 1억명을 돌파했다고 코레일측에서 밝혔다. KTX로 인해 가장 극적인 승객 증가가 있었던 곳은 동대구역으로, 서울-동대구 구간을 2시간 안에 주파하는 것이 큰 메리트로 부상되었기 때문이라고 예상된다.

 

 

신칸센


신칸센(일본어: 新幹線)은 세계 최초로 개통한 일본의 고속 철도 노선 및 이를 이용해 운영하는 열차와 철도 시스템을 가리킨다. 최초의 신칸센은 1964년 10월 1일에 개통한 도카이도 신칸센 노선으로, 당시에는 일본 국유철도공사가 운영하였으나 현재는 민영화되어 일본 JR그룹이 운영하고 있다. 신칸센의 노선에는 도카이도 신칸센을 비롯하여, 산요 신칸센, 도호쿠 신칸센, 조에쓰 신칸센, 규슈 신칸센, 호쿠리쿠 신칸센이 현재 운행 중이다. 넓은 범위에서 미니 신칸센을 포함하기도 한다. 이 외에 현재 공사중인 노선이나 예산 편성을 기다리는 노선들이 있어 일본 대부분의 지역을 커버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신칸센 차량은 대한민국의 경부고속철도 차량으로 입찰하기도 했는데, 그러나 각 객차에 동력시설을 갖춘 동력분산 시스템이 대한민국 실정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고, 기술 이전에도 소극적이어서 1차로 탈락하였다.


일본 전국신칸센철도정비법 제2조는 신칸센을 '주된 구역을 시속 200km 이상의 속도로 주행할 수 있는 간선철도'라고 정의하고 있다. 신칸센은 구조 및 역할 면에서 재래식 철도와는 차이를 보이며, 일본 일반철도부설법 외에 추가적으로 신칸센특별법을 제정함으로써 법적으로도 일반 철도와는 다른 취급을 받고 있다. 신칸센의 건설은 독립 행정법인인 철도건설운수시설정비지원기구(철도운수기구)가 실시하며, 그 비용은 국가 및 철도가 통과하는 지역의 지자체가 부담한다. 운영은 여객철도회사(JR그룹)가 전부 맡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명시된 법적 조항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JR그룹이 계속 신칸센의 운영을 맡고 있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신칸센 운영에는 막대한 자금이 필요하며, 이를 부담할 수 있는 곳은 기존 국철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JR그룹 뿐이다.
2 기존 국철은 도카이도 신칸센, 산요 신칸센, 도호쿠 신칸센, 조에쓰 신칸센 등을 운영해 온 경력이 있으며, 이 운영권이 민영화 과정에서 JR그룹 내 각 회사에 배분되었기 때문에, 운영 노하우를 알고 있는 인원이 JR그룹 내에만 존재한다.



일본 이외의 국가에는 Bullet Train(탄환열차), Super Express(초특급 열차), 또는 Shinkansen(신칸센)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는 Shinkansen Bullet Train(신칸센 탄환열차)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또한 지금은 역내 안내판 등에는 노선명으로는 Shinkansen을 사용하며, 열차명으로는 NOZOMI Superexpress 또는 Superexpress 등의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JR그룹에서 기존 특급열차를 가리킬 때 Limited Express라는 명칭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보다 한 단계 상위 등급의 열차라는 뜻으로 Super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차내 방송의 경우에는 "Welcome to Shinkansen. This is the NOZOMI superexpress..."와 같은 식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cyworld.com/withcycle BlogIcon 나모 2010.08.22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달 일본 출장 겸 휴가를 갔을 때, West JR에서 운영하는 산요 신칸센을 타보았는데 크게 큰 거점별로 운영되는 노조미(희망)과 모든 역을 정차하는 히카리(빛)이 있더군요.

  2. 나그네 2010.11.12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조미가 가장 빠르고, 히카리가 그 다음... 코다마가 그 아래입니다. 여기까지가 신칸센이고
    그 아래는 특급, 급행, 보통 정도로 등급이 구분되죠. 히카리도 빠른 편입니다.
    노조미가 도쿄 - 신오사카를 2시간 30분에 연결하면, 히카리는 3시간에 연결합니다.
    코다마는 도쿄 - 신오사카 구간을 한 번에 못 가고 몇 번 갈아타야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