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 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03 공짜 여행 기회, 팸투어에 대해 아시나요?

이제 6월, 여름입니다. 얼마 안 있어 휴가 시즌이 도래하겠지요.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8월에 휴가가 몰려있어 이 시기가 되면 항공권, 팬션, 호텔 등등 가격이 엄청 치솟게 됩니다. 너도나도 떠나려고 하는 여행업계에서 이야기하는 이른바 성수기가 시작되는 겁니다.

똑똑한 직장인이라면 휴가시즌이 닥치기 한 두 달 전 미리 여행 일정을 잡고, 예약을 해놓기도 합니다. 비수기에 미리 예약해두면 좀 더 비용이 적게 들죠. 그런데 일년에 단 한번 밖에 없는 휴가라서 그런지 의외로 많은 직장인들이 휴가에 들이는 돈은 아끼지 않습니다. 아예 작정하고 휴가에 월차까지 더해 일주일짜리 여행을 떠나는 사람도 많지요. 마치 이날만을 기다려왔다는 듯이 수백 만원을 들이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이런 여행을 공짜로 다녀올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어쩌시겠습니까? 욕심이라구요? 하지만 세상에는 여행 갈 때마다 자기 돈 한푼 안들이고, 오히려 용돈까지 받아가며 여행을 다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첫째가 여행사 직원이요, 둘째가 여행 잡지 기자, 셋째가 최근 들어 뜨고 있는 파워 블로거들이지요.

팸투어라는 게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국가별로 각각의 관광청이 들어와 있습니다. 일본 JNTO, 중국국가여유국, 태국관광청, 스위스 관광청 등등. 이름난 관광지로 유명한 나라라면 거의 대부분 들어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들 관광청에서는 분기별로, 혹은 자기네 지역에 새로운 관광명소가 들어섰을 때 홍보를 위해 사람들을 모집해 시찰여행을 보내주지요. 자기네들이 항공, 숙박 거기다 경비까지 지원해줄 테니 갔다와서 잘 홍보해달라, 여행사 직원의 경우는 좋은 상품 만들어서 많이 팔아달라 이런 뜻의 여행입니다. 이걸 팸투어라고 해요.


<왠만한 관광청은 대부분 한국어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팸투어 이벤트를 벌이지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일본정부관광청 JNTO의 홈페이지.>


여행사 직원들은 직업의 특성상 팸투어를 상당히 자주 간답니다. 업종에서 오는 메리트라고 할 수 있죠. 그럼 일반인은 이런 거 못 가느냐? 갈 수 있죠. 특히 블로그 입소문이 중요시되는 요즘에는 오히려 일반인 중에서 파워블로거를 골라 보내기도 합니다.

여기서 요구되는 것은 그간의 개인 블로그 관리 능력, 약간의 글솜씨, 그리고 약간의 사진 촬영 솜씨입니다. 모집하는 방식도 거의 대부분 비슷해요. 먼저 팸투어 행사가 있음을 널리 홍보하고, 지원자에게 본인 블로그 주소를 남기도록 합니다. 그럼 담당자가 지원자의 블로그를 꼼꼼히 살펴보고, ‘얘가 글 좀 쓰는구나’ ‘얘가 다녀오면 주변 사람들한테 전파가 잘 되겠는걸’이라는 생각이 드는 블로거를 선정합니다. 그럼 선정된 사람은 여행을 갔다 와서 본인 블로그 혹은 주최측 블로그에 여행기를 작성해 주면 되는거죠. 게다가 잘 쓴 여행기에는 상품을 주는 경우도 있으니, 이거야 말로 꿩먹고 알먹고 아니겠어요?



<관광청에서 하는 서포터즈 모집은 거의 모두 무료 팸투어라는 옵션이 붙어 있습니다.>


저는 여행사에 다녔었기 때문에 팸투어를 자주 갔다온 경험이 있습니다. 더불어 그때 남긴 사진이 아까워서 블로그에 여행기를 올리기 시작했고, 지금은 이런 것들이 자산이 되어 팸투어가 있을 때마다 지원하곤 하지요. 제가 여행사를 그만두고 나서, 신청했던 팸투어 중 아쉬움이 남는 게 딱 두가지 있습니다. 하나는 코닥과 포털 사이트 야후가 주최한 필리핀 팸투어, 하나는 바로 며칠 전에 선정되고도 연락을 못 받아 가지 못했던 평창 팸투어지요.

코닥의 경우는 이직과 시기가 겹쳐 선정되었음에도 포기해버렸구요, 평창 팸투어는 역시 선정되고 나서도 제가 블로그 방명록을 확인하지 못해서 놓쳐버린 케이스입니다. 신청 게시판에 블로그 주소만 남겨놨지, 멍청하게도 이메일이나 전화번호를 남기지 않았던 것이에요. 그러면서도 핸드폰을 보면서 ‘당청되면 문자로 알려주겠지’ ‘이맘때면 연락 줄 때가 됐는데’하면서 기다린겁니다. 블로그 업데이트를 안 한지 몇 개월되서 제 블로그 방명록을 확인해볼 생각도 하지 않구요.

오늘 오랜만에 제 블로그에 가보니 방명록으로 연락이 와있더라구요. 그리고 연락주지 않으면 자동 포기로 간주하겠다고 하는 메시지도 함께… ㅠㅠ

<오늘 피눈물을 흘리게 했던 방명록 ㅠㅠ... 연락처를 남겨 놓지 않은 저의 잘못입니다.>


여러가지 일이 있어 개인 블로그를 관리하지 못했지만, 이제 오늘부터 다시 포스팅을 시작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평창 팸투어건이 가장 큰 이유이자 계기가 된 셈이네요. 여튼 블로거 여러분, 곧 휴가철입니다. 보통 휴가비에 자기 돈까지 얹어서 여행 떠나시곤 하시죠?(휴가비 안 주는 곳도 많고…) 이제 팸투어를 노려보세요. 세상에는 눈 먼 돈(?)이 많듯이, 가 줄 사람을 기다리는 눈 먼 여행도 많답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