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차가 있겠지만 대다수의 블로거들은 순수한 마음에서 블로그를 개설한다. 자기가 알고 있는 지식을 공유한다거나, 자기 주장에 호응을 얻고 싶다거나 하는 순수한 자기표현욕구에서 블로그를 시작하는 사람이 많고, 나 역시 그랬다. 하지만 순수한 목적으로 시작한 블로그도 어느 정도 유입량이 많아지고 구독자도 늘어나면 욕심이 생긴다. 블로그를 이용해 돈을 벌 수 없을까하는 욕심말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블로그에 광고를 단다. 1년에 광고수익만으로 1억을 번다는 외국 스타블로거의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매달 구글 애드센스로 100달러 짜리 수표를 받는다는 국내 블로거의 이야기도 심심찮게 들린다. 나 역시 많은 광고를 달아보았다. 블로그 광고의 기본인 구글 애드센스는 남들이 다 달기에 나도 달았고, 구글보다는 다음 애드클릭스가 낫다는 소문을 듣고 애드클릭스로 바꿔 달기도 하고, 책광고를 달면 이미지가 좋아보일까 싶어 알라딘 광고를 달아보기도 했다. 최근에는 링크 프라이스까지 손을 대기 시작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림이라면 기본적으로 다는 구글 애드센스


하지만 쉽지 않았다. 블로그를 개설한지 10개월이 흐른 지금, 본격적으로 광고를 단 지는 5개월 정도 되었지만 내 수익은 공개하기 민망할 정도다. 오히려 알량한 수익을 미끼로 광고주의 노예가 된 건 아닌가 하는 회의도 들었다. 궁리 끝에 접근방식을 바꿔보는게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감나무 아래에서 감이 떨어지길 기다리기 보다는 차라리 리뷰를 쓰거나 체험단 모집에 응모하는 제휴마케팅에 뛰어드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블로그 문화가 활성화됨에 따라 최근 블로그를 통해 마케팅을 하는 회사가 많아졌다. 대표적으로 신제품을 사용해보고 리뷰를 적는 체험단 모집이 있다. 특히 노트북이나 디지털카메라 같은 IT기기 체험단이 많은데, 회사에서 내는 미션을 수행해야 하고, 리뷰를 써야 하는 수고로움이 들지만 오히려 광고를 달아놓는 것보다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체험단 모집공고를 모아놓은 전문사이트도 있다. 대표적으로 체험닷컴과 드림미즈 등이 있다.

 

최근 체험단을 모집하고 있는 C사의 모 디지털카메라의 예를 들어보자. 50명을 모집하는 블로그 체험단은 1 5명에게는 체험용 카메라와 렌즈 일체를 무료로 증정하고, 2등은 5명에게는 80%할인, 3 5명에게는 50%할인 등등으로 해서 50명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되어 있다. 물론 공짜로 받는 것이 제일 좋지만 이중에서 조금 노력해서 2, 3등에만 들더라도 수익이 꽤 쏠쏠하다. 100만원이 넘는 신제품을 절반 가격에 사서 되팔아도 50만원은 남는 셈 아닌가? 물론 충실히 활동하려면 고생은 좀 해야겠지만 말이다. 이외에도 이런 식의 조건을 거는 체험단 모집은 찾아보면 꽤 많다. 단, 전제되는 것은 자신의 블로그가 어느 정도 검증을 받아야한다는 것이다.


물론 개인 블로그에 특정 상품을 홍보하는 리뷰를 쓰는 것은 이미지상 좋지 않다
. 최근 들어 파워블로거라고 인정 받는 많은 블로거들이 이런 제휴마케팅에 뛰어 들어 자신의 블로그에 특정 상품을 대놓고 홍보하는데, 내가 봐도 썩 좋아보이진 않는다.

 

하지만 이왕 블로그로 돈 벌 생각을 했다면 이렇게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돈 벌고 싶어서 광고를 달아놓지 않았던가? 그렇다면 대놓고 나 블로그로 이렇게 돈 벌고 있어요라고 티내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자. 정보전달 목적으로 블로그를 개설했으면 처음부터 아예 광고를 달지 않는 것이 맞다. 하지만 블로그로 자기표현 욕구도 만족시키고, 돈도 벌고 싶으면 어중간하게 광고만 달지 말고 아예 대놓고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수익면에서는 광고를 달아 돈을 버는 것보다는 내가 직접 뛰어 체험단이나 이벤트에 참여하는 것이 더 돈이 된다. 감나무 밑에 누워 감떨어지길 기다리는 것보다는 자기힘으로 감나무를 흔드는게 더 좋은 방법 아닐까?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henah.tistory.com BlogIcon 異眼(이안) 2009.04.14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애드센스를 달아두긴 했지만 수익보다는 이웃들과의 소통이 더 재밌는 것 같아요.
    이러다 수익이 빵빵 나기 시작하면 수익이 더 재미있어 질까요?
    그렇게 되고 싶지는 않은데....사람의 마음이 갈대인지라 그럴수도 있겠다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9.04.14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 정보 굿~~
    나도 함 참여를 해볼까나~
    아자아자~

  3. Favicon of http://sangogi.com BlogIcon 상오기™ 2009.04.14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글빨(?)이 없어서 리뷰 같은건 힘들것 같아요 ^^

  4. Favicon of http://pangsan.tistory.com BlogIcon 야이노마 2009.04.15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애드센스를 달아두고 시간이 지나니 100달러가 넘어더라구요^^
    객관적으로 리뷰를 작성하면 애드센스보다 더 많이 벌수 있죠.
    플레스블로그 라는 사이트를 통해 리뷰를 작성할 수도 있습니다.

  5. 참고하세요 2009.04.15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즈팅 홍보시스템(단순 링크태그로 홍보)을 아시는지...웹사이트 어느 곳이나 태그를 지원하는 모든 웹사이트에서 단순 링크를 걸어 주기만 하면되고 설치형보다는 적극적으로 수익을 낼수 있을 것입니다. 1만원단위로 받을 수 있는것도 좋더군요^^ 비즈팅에 가보세요. 나름 잘만이용하면 용돈정도는 충분히 벌수 있지 않을까도 싶은데..^^ 네이버에서 비즈팅 검색해보시면 바로가기 주소 나옵니다~ ^^

블로그 광고는 보통 클릭을 하거나 구매를 해야만 수수료를 주는 구조로 되어 있다. 100번 넘게 노출되더라도 클릭수는 기껏 두 세번. 물건을 구입하는 경우는 더 희박해 한 달이 지나도 한 번도 팔리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하면 좀 이상하다. 건물 위에 광고판을 달 때 건물주는 자리세를 받는다. TV에 광고를 할 때도 방송사가 돈을 받고 신문에 광고를 할 때도 신문사가 광고를 받는다. , 광고가 나가는 자리를 제공한데 대해 대가를 받는 것이다. 그런데 어째서 블로그에 다는 광고는 이 대가를 요구하지 못하는 것일까? 어떻게 생각하면 정말 불합리하다.

 


                 광고가 주 수입원은 신문은 단수에 따라 돈을 받는다. 하지만 블로그는??


광고란 홍보의 범주에 드는 것이다. , 반드시 물건이 팔리지 않더라도 이런 것이 있다라는 것을 알린 하나만으로도 그 값어치를 충분히 했다고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블로그에 다는 광고도 비록 클릭하지 않더라도, 물건을 구매하지 않더라도 광고를 보게 했다는 점 하나만으로도 그 기능을 다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도 광고주는 그 대가를 지불하지 않고 블로거들의 자발적인 활동에 의해 돈 한푼 들이지 않고 광고를 하고 있는 셈이다. 결국은 광고주 배만 불려주는 셈이다.

 

물론 광고주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이해는 간다. 네이버나 다음처럼 하루 페이지뷰가 몇 억을 넘기면 모르지만, 알지도 못하는 불특정 다수의 블로그는 일단 검증이 안 되어있다. 만일 광고를 퍼가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 하면 광고만 달아놓고 운영하지 않는 블로그가 난립하게 될 것이고, 이런 블로그가 홍수를 이루면 결국 광고를 하는 의미가 없게 된다. 그리고 하루 유입량에 따라 광고단가를 차등지급한다고 하면, 그것도 뭔가 좀 이상하다. 그렇다고 전체 유입량에 따라 돈을 준다면 파워블로거만 광고를 달 수 있게 될 것이고... 결국은 광고 클릭수가 가장 객관적이고 데이터화하기도 쉽다. 그리고 이 블로그에서 광고를 봤다는 증거로 남아 광고비 지급근거가 된다. 어쩌면 가장 합리적인 방법인지도 모른다.


 


  별로 안 단거 같아도 본인 블로그 역시 광고가 은근히 많다. 하지만 클릭율은 1%도 되지 않는다.


그럼 결국 이야기는 원점으로 돌아간다. 그래서 어쩌라는 건데? 사실 나도 아직 대안은 내놓지 못하겠다. 하지만 한 가지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지금의 블로그 광고 시스템은 철저히 광고주에게 유리하게 되어 있다는 점이다. 어쩌다 있을 한 두 번의 클릭을 바라고 블로거는 자발적으로 광고로 도배를 하고, 광고주는 블로거의 이런 심리를 이용해 공짜 광고를 하고 있다. 물론 블로그 문화가 초기 단계고, 시간이 지나면 좀더 체계적인 광고 수익 시스템이 개발되리라 생각하지만 현재로서는 분명 블로거들이 광고주들의 전략에 놀아나고 있는 셈이다. 말로는 이렇게 불합리하니 뭐니 떠들면서도 나 역시 블로그에서 광고를 떼지 못하고 있으니 인간의 심리란 이렇게 이중적인 것일까.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04.10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과 을의 구조가 아직은 블로그가 을인 경우라 그렇습니다. 블로거들이 한데 뭉쳐 연합으로 광고를 수주하고 한꺼번에 똑같은 광고를 게재한다면 그땐 다르겠죠. 물론, 개별 블로그에 올린 광고보다 수익률도 훨씬 높겠죠.

    앞으로는 이런 구조가 대세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최근 팀블로그들과 메타블로그들이 이런 구조로 조금씩 나아가고 있더군요.

  2. Favicon of http://chobo1.tistory.com BlogIcon Kay~ 2009.04.10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그래서 저는 안 단답니다.
    물론 저의 필요에 의해서 달아놓은것도 있지만 좀 보기 흉한데도 달아놓은것은..
    cpm광고랍니다. 즉.. 방문자수만큼 돈을 받는것이죠..
    아주 좋은글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