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마모토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5.14 카툰여행기 규슈 -구마모토- (1)






첫날은 코비로 후쿠오카에 도착한 후 규슈레일패스를 교환하자마자 바로 구마모토로 갔습니다.
회사의 위력을 실감하게 한 구마모토 후지에 호텔의 전경을 잠시 소개합니다.




▶후지에 호텔 앞 횡단보도에서 찍은 구마모토역. 후지에 호텔은 역 바로 앞에 있습니다.




▶다인실은 화실과 양실이 조합된 널찍한 방입니다. 다다미방에서 자겠다고 하면 여주인이 손수 이불을 깔아줍니다.




▶언젠가 저도 제 옆에 같이 잘 짝이 생기겠죠?




▶혼자 왔는데도 불구하고 넓직한 다인실을 주는 센스... 후지에 전무이사님 감사합니다.




▶그 좋은 곳에서 혼자 맥주도 마시고....




▶담배도 피우고....








엄청 외롭더라구요








...여기까지는 후지에 호텔에서의 사진을 몰아둔 것이고, 자 짐을 풀었으면 구경을 하러 가야죠??






▶구마모토에는 전차가 다닙니다. 영화에서만 보는 노면전차를 직접보니 참 운치있더라구요.




▶그리고 특이한 점은 전차든, 버스든 일본은 무조건 뒤로 타서 앞으로 내립니다.
뒤로 타면 요런 정리권이 보이는데 여기서 숫자가 적힌 종이를 뽑은 다음




▶기사아저씨 옆에 있는 통에 정리권과 함께 번호에 해당하는 운임을 넣으면 됩니다.
동전교환기가 있으니까 잔돈 없다고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구마모토 성

구마모토성 입구에 도착하면 가토 기요마사의 동상이 반겨줍니다. 구마모토 성=가토 기요마사의 성입니다.
임진왜란 당시 고니시 유키나가와 함께 전공 경쟁을 벌였던 대표적인 장군으로 우리에게 있어선 아주 나뿐놈으로 인식되고 있죠. 일본에서는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죽고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정권을 찬탈하려 할때, 끝까지 히데요시의 아들 히데요리의 편에서 싸운 의리파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마모토 성의 심볼인 천수각으로 곧장 향했습니다. 천수각은 성 안에서 망루역할을 하는 곳으로 성안 어디든 다 보이는 가장 높고 위용이 당당한 곳입니다. 아래쪽에는 적이 절대 기어오를 수 없도록 매끄러운 돌이 쌓여 있죠.내부에는 상설 전시관이 있습니다.




▶2007년은 구마모토 성 건축 400주년이 되는 해라네요. 마스코트 캐릭터가 너무 이뻐서 찍어봤습니다. 뭐든지 캐릭터화시키는 일본인의 팬시취향은 정말 부럽습니다. 개인적으로.




▶천수각 꼭대기에 올라서면 정말로 다 보입니다. 저 멀리 지평선 너머 짝사랑했던 S양도 보일 것 같습니다.




▶천수각 앞에는 우물이 있는데요, 여기에 얽힌 이야기가 또 재미있습니다.
가토 기요마사가 조선에 출정했을 때, 한번은 싸움에 이기고도 물이 없어서 전병력이 전멸할 뻔한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 후로 가토 기요마사는 공포증이 생겨서, 성을 지으면 무조건 우물부터 팠다고 합니다. 그것도 다른 성의 2~3배는 많이. 이 우물도 구마모토 성에 있는 수 많은 우물 중의 하나입니다.




▶하늘과 어우러진 성이 이뿌네요.




▶이 때가 벌써 오후 5시가 다 됐을 때입니다. 문 닫기 전에 서둘러 스이젠지로 향했습니다.




▶스이젠지 앞에는 엄청 큰 도리이가 떡하니 버티고 있습니다. 전차에서 내려 아주머니께 물으니 "일루 가면 엄청 큰 도리이가 있는데 거기로 들어가면 바로 보여" 라고 하던데 정말 그렇네요.








스이젠지

▶구마모토에 와서 시간이 없을 때는 구마모토 성과 스이젠지만 보고 가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 정도로 구마모토를 대표하는 일본식 정원 스이젠지입니다.




▶호수에는 잉어가 사는데, 거짓말 안하고 굵기가 제 허벅지 만했습니다. (제가 좀 말라서...)




▶공원 안에 있는 이즈미 신사(出水神社)입니다. 일본에는 아무리 작은 마을, 작은 공원이라도 신사가 있는 것이 특징이죠. 다른 나라에서는 미신이라고 생각하는 신도(神道)가 일본에서는 제일 큰 종교입니다.
모든 사물에 신령이 깃들어 있다고 믿는 애니미즘의 영향이지요.




▶스이젠지 공원을 만든 호소카와 타다토시(細川忠利)의 동상입니다.
아마 예전에는 이분의 개인 정원이 아니었을까요?




▶한가로이 노니는 오리가 운치를 더해줍니다.




▶좋죠?




▶그림같은 풍경이었지만, 폐장시간이 다가오고 게다가 배가 너무 고파서 경치를 감상할만한 여유가 없었습니다.
사진 속의 가족처럼 언젠가 저도 여유있게 즐길 날이 오겠지요.




▶고양이들의 느긋함이 부러웠습니다. 초점이 회색 고양이 쪽에 맞았군요.




▶하루 일정을 마치고 나면 아무도 없는 다인실이 저를 맞이합니다...
후지에 호텔은 저녁을 방으로 배달해서 먹을 수도 있습니다. 화식(和食)이라 입에는 좀 안 맞았지만...
이렇게 첫날 일정이 지나갔습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u-young.tistory.com BlogIcon 보노이루 2009.04.10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구마모토성 정말로 멋있네요. 여기서 tomo님이 여행사분이신걸 알게되었어요. 역시 한국인 관광객이 일본에 많이 들어가니까 대우가 틀리네요. 그리고 갑과 을의 관계는 들어본 얘기지만 언제나 더러운 기분이네요...(물론 tomo님이 그렇다는건 아니고 그냥 세상이 그렇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