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쿰빗'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5.03 한 달간 증발할 수 있는 곳. 스쿰빗 쏘이 24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를 달라!



해외여행이 보편화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 비행기 한 번 타본 적이 없는 사람도 많다.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직장인이라면 상사의 눈치를 봐가며 어렵게 어렵게 얻어낸 황금같은 휴가를

이렇게 금쪽 같은 시간을 내고 큰 맘 먹고 간 해외여행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하루종일 호텔에서 뒹군다면?
누군가는 펄쩍 뛰며 화를 낼 것이다. 해외와서 시간낭비한다고. 
하지만 곰곰히 따져보면 여행이란 왜 떠나는 것일까?
불과 수년 전만 해도 한국인에게 있어 여행이란 '단시간에 최대한 많은 곳을 보는 것'이 목적이었다.
보통 3일은 걸리는 코스를 나는 하루만에 다 봤다고 자랑삼아 이야기하던 시절이 있었다.

해가 바뀔수록 우리의 가치관도 변했고, 여행의 목적도 다양해졌다.
이제는 피곤하게 돌아다닌 여행보다는 휴양을 목적으로, 아니면 철저한 나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많아졌다.

스쿰빗 쏘이 24 거리는 그런 사람들을 위한 곳이다.
아무도 모르는 곳에서 아무 짓도 하지 않으면서 한 달간 증발할 수 있는 곳.

이곳은 주로 장기 체류자들을 위한 아파트가 많은데 태국에 먼저 발을 들여 놓은 일본인 장기체류자가 많이 살고 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에도 태국 전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매니아층에게 많이 알려졌다.

자, 그럼 어떤 곳인지 한번 살펴보자.






1  엠포리움 백화점 바로 옆으로 돌아가면 스쿰빗 쏘이 24 골목이 나온다.

2 마치 '뉴욕 4번가'처럼 태국에서도 거리 이름을 정할 때 번호를 붙인다.
택시를 탈 때 이런 번호를 외워두면 펀리하다.

3  근처에있는 벤자시리 공원은 산책하기에 좋다. 쏘이 24의 분위기 만큼 이곳에도 한가로움이 묻어난다.







1  쏘이 24에는 장기여행자를 상대로 방을 빌려주는 아파트가 많다.
서비스 아파트먼트라고 해서, 게스트 하우스나 호텔과는 다른 장기여행자 전용 숙소이다.

2  2005년에 새롭게 오픈한 서비스 아파트먼트 호프랜드. 187개의 방을 보유하고 있으며, 각 방은
침실과 거실이 갖춰져 있고 주방도 독립되어 있다. 보통 한 달 단위로 요금을 받는다.

3  거리 중턱에 위치한 데이비스 호텔. 쏘이 24를 미리 개척한 일본인들을 주로 받고 있다.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여행사에서는 예약을 할 수 없지만, 태국에 정통한 일부 매니아들은 인터넷을 통해
직접 예약을 넣기도 한다.  







1  시로=성(城)이라는 이름의 음식점이 보인다. 그 말그대로 이곳은 일본인이 그들만의 성을 이루고 있다.

2 영어만큼이나 많이 보이는 일본어. 이곳은 일본인 장기여행자가 집성촌을 이루고 있어 일본어로 쓰인 간판이
자주 눈에 띈다. 쏘이 24에 있는 서비스 아파트먼트는 일반적인 게스트 하우스보다 훨씬 수준이 높다.

3  후미진 골목에는 일본인을 상대로 한 카페, PC방, 심지어 만화방까지 있다.
한가롭게 만화책을 보는 일본인들이 심심치않게 눈에 띈다.  







1  장기체류자들을 위한 편의시설 중에 맛사지를 빼놓을 수 없다.
태국 맛사지에 반한 많은 사람들이 하루에 한번씩은 전신 맛사지를 받는다.

2 이곳에 있는 맛사지 체인점 아시안 허브는 외관이나 시설 수준, 가격대비 만족도가 높아 꾸준한 호평을 얻고 있다.
국내에도 태국 여행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입소문이 나 있다.

3  노천 맛사지숖은 없고 대부분 시원한 에어콘 바람이 나오는 실내 맛사지숖이다.
깔끔한 인테리어를 보면 거리의 수준을 알 수 있다.







1  최고급 서비스 아파트먼트 프레지던트 파크. 겉보기에도 집세가 꽤나 비쌀 것 같다. 1층에 쇼핑센터와 잡화점을 갖춘 주상복합 아파트로 입구에는 경비원도 있다.

2 DVD, 음반, 게임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를 취급하는 일본풍 가게.

3  이곳에 일본인이 많이 거주한다는 증거. 현수막에 '일본식 슈퍼마켓'이라고 일본어로 떡하니 적혀 있다.
차이나타운에 중국인의 생활양식이 전해졌듯이 이곳에도 일본인의 생활양식이 그대로 전수된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