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역사적인 아이폰4 첫 개통일입니다. 저 역시 4차 예약자라서 즐거운 마음으로 내일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오늘 하루는 아이폰 관련 기사와 포스트로 도배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준비하고 있던 포스팅 거리는 미뤘는데요. 그런데 오전 동안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아이폰 관련 기사는 생각보다 적었습니다.


 

네이버 뉴스 캐스트, 다음 메인화면을 보아도 별 차이가 없네요. 오히려 예약 개시했던 지난달 말이 기사가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이폰4 발매 기사를 가만히 보고 있자니, 헤드라인 제목들이 좀 이상하군요. 각 포털의 메인화면을 한번 볼까요?



네이버 메인화면

다음 메인화면 

네이버는 오전 10시 전까지만 해도 아이폰에 대한 기사가 메인에 없었습니다. 다음 메인은 주목할만 하네요. 머랄까. 직접적으로 아이폰을 까는 것은 아니지만, 일반인들의 열광과는 반대로 제목부터 퍽이나 냉담합니다. 또 올레스퀘어에서 만난 아이폰 첫번째 구매자와의 인터뷰에는 왜 갤럭시S를 언급했을까요? ‘아이폰 첫 개통자, 갤럭시S 놓고 고민했다라는 의도를 쉽게 추측할 수 있는 제목을 붙여놓구서 말이죠.


 

아이폰 첫 개통자, 갤럭시S 놓고 고민했다?

이 제목이 아이폰에 대한 언론들의 태도를 단정적으로 보여주는 문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 제목의 속뜻은 아마 이렇겠죠. ‘갤럭시S는 아이폰4 발매일에 끝까지 갈등하게 만든 최고의 스마트폰이다말이라는 게 아 다르고 어 다르다고 하는데, 이런식으로 교묘한 문장을 쓰는 건 기자들의 특기랍니다.

 

전세계적으로 열풍이 불고 있는 아이폰4에 대해 국내언론은 전반적으로 호의적인 평가를 내리지 않고 있다는 것이죠. 왜 그럴까요? 아마 제가 말하지 않아도 다들 짐작하고 계실겁니다. 아이폰의 대항마 갤럭시S를 만든 삼성전자가 국내 최대의 광고주이기 때문이지요. 광고비로 연명하는 신문사에 광고주의 입김을 무시할 수 없으니 이해는 갑니다만이런 식의 보도는 오히려 갤럭시S, 나아가 삼성전자에 대한 반감을 가지게 한다는 것이죠. 그래서 이런 포스팅까지 하게 되는 것이구요.

 

갤럭시S가 훌륭한 스마트폰이라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좀더 정정당당한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순 없을까요? 오히려 언론에서 편파적인 보도를 할수록, 사람들은 반감을 가지고 더욱 더 아이폰을 구입한다는 사실을 알아두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리벙 2010.09.11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 개통한 날이 역사적인 날인가요 ?
    개인적으로 그렇게 중요한 날인지는 몰겠는데, 말하는 꼬락서니가
    이미 아이폰 맹신자라는 냄새가 팍팍 ...

  2. 어리벙 2010.09.11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 개통한 날이 역사적인 날인가요 ?
    개인적으로 그렇게 중요한 날인지는 몰겠는데, 말하는 꼬락서니가
    이미 아이폰 맹신자라는 냄새가 팍팍 ...

  3. 어리벙..?? ㅋㅋ 2010.09.11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다는 꼬락서니가 삼성빠라는 냄새가 팍팍..

  4. 어리벙?? ㅋㅋㅋㅋ 2011.01.27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다는 꼬락서니 갭등이라는 냄새가 팍팍 ...
    갭등 갭등~ ㅋㅋㅋㅋㅋ

  5. Favicon of http://www.bestkf.com/ BlogIcon Cheap Nike Shoes 2011.04.08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짠이가 더 크고 더 탔어요 ㅋㅋ 웃을때 어쩜 똑같네요~ ㅎㅎ

오늘은 다들 아침부터 분주하셨을 듯 합니다. 바로바로바로 대망의 아이폰4 예약일이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새학기 수강신청보다 박터질 것 같았던 예상 그대로, 5시 반부터 컴앞대기했던 수고가 무색하게 클릭과 동시에 컴터는 멎어버렸답니다. 오늘 그 지난했던 과정을 옮겨봅니다.



AM 5:59
미리 열어두었던 폰스토어 화면에서 F5를 눌러 새로고침을 합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화면은 허옇게 바뀌고, 아래쪽 익스플로러창 게이지는 두 칸에서 멈춰버립니다. 이 정도야 예상했습니다.

AM 6:07
슬슬 조바심이 나기 시작합니다. 6시에서 무려 7분이 지났는데도 화면은 그대로입니다. 신경질나서 창을 닫고, 검색창에서 다시 폰스토어를 클릭합니다. 그런데… 아까보다 더 느립니다. 큰일났습니다. 이 때 불현듯 떠오른 생각, 쇼 홈페이지에서도 예약을 받을 것 같습니다. 쇼 홈페이지는 다행히 폰스토어보다는 화면이 빨리 뜹니다. 폰스토어와 쇼 홈페이지 양쪽에서 예약버튼을 클릭합니다.

AM 6:23
폰스토어 쪽이 조금 빨랐습니다. 그런데 이게 뭥미… 16G냐 32G냐하는 선택창은 나오는데, 가장 중요한 예약신청 버튼이 액박이 떴습니다. 마치 심봉사가 지팡이로 더듬듯 액박 뜬 버튼을 눌러보지만, 이것도 저것도 아닙니다. 역시 새로 고침을 누릅니다. 트위터를 켜보니 나 같은 사람이 한둘이 아닌 듯, 절규에 가까운 외침들이 들려옵니다.


AM 7:10
7시가 지나니 버튼 이미지가 뜨기 시작합니다. 드디어 신청버튼을 눌렀으나… 무슨 인증화면이 뜨지만 그 이상 넘어가지 않습니다. 더 이상은 집에서 할 수 없습니다. 일단 컴터를 끄고 출근을 서두릅니다.

AM 8:30
회사도착하자마자 컴터를 켜고 폰스토어에 들어옵니다. 아까보다 훨씬 빠르네요. 설마설마했지만… 먼저 도착해 있던 동료말로는 이미 5차까지 종료되었다고 합니다. 두근거리며 신청을 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결국 저는…

사실 오늘 예약에서는 1차가 아니면 소용이 없다고 합니다. 초도 물량이 약 1만대 정도 들어온다고 하니, 2차, 3차 물량은 언제 들어올지 모르고 아마 8차 정도까지 가면 시중에 물건 풀리는 시기와 거의 같아지겠죠.

지금 와서 왜 KT가 서버증설을 안 했냐, 더 절차를 간단히 할 수도 있었는데 복잡하게 했냐 이런 이야기를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대학교 신학기 수강신청 시기에 좋은 과목에 사람이 몰리듯이,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몰리면 당연히 과부하가 오니까요. 다만, 이럴 줄 알았으면 인터넷이 좀 더 빠른 PC방에서 대기하고 있을 걸… 하는 후회는 드네요.

우리 사무실에서만 저를 포함해 3명이 아이폰을 예약했습니다. 오프라인 매장 프리스비를 통해 예약한 사람도 있고, 약정이 남은 줄 알고 포기하고 있다가 약정이 만료됐다는 확인 전화 후에 부랴부랴 서둘러 8차로 예약한 사람도 있구요. 이제는 기다리는 일만 남았네요. 빠르면 이번 귀경 열차에서 아이폰을 가지고 노는 사람들을 볼 수도 있겠네요.

참, 그리고 보니 난 이거 한다고 KTX 예매를 못했구나! 나 집에 어케 내려간다니…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10.08.18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인기가 대단하네요! 토모님도 빨리 구입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물량이 좀 많이 공급되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얼른 KTX 티켓부터 구입하세요^^

    • Favicon of http://tomomo.tistory.com BlogIcon 토모군 2010.08.18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뽀님 안녕하세요 ^^
      뽀님은 일본에 계셔서 벌써 구매하셨겠네요 ㅠㅠ
      오늘 정말 대박이었답니다. KTX는 이제부터 슬슬.. ㅎㅎ

  2. 스톰 2011.01.10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운영자님 혹시 아이폰쓰시면 케이스 구경하러 오세요~

    네이버에서 '고애플' 이라고 치면 애플전문 쇼핑몰 나옵니다.

    쿠폰등록하시면 전품목 천원 할인 까지 가능합니다.

    쿠폰번호 : 5B8K-4STO-AMH6-9NPA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3. 아톰 2011.01.21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 아이패드 악세사리 전문 쇼핑몰!

    네이버에서 ▶ 고애플 ◀ 검색하세요^^

    아이폰, 아이패드를 보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