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께 <오픈캐스트? 차라리 클로즈캐스트라고 해라>라는 다소 선정적인 제목의 글로 오픈캐스트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지만, 솔직히 블로그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유입량에 도움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나는 마구잡이 펌질이 아닌 자신의 글만 수집해서 발행한다면 오픈캐스트 운영에 찬성한다. 생각해보면 오픈캐스트를 개설하기 위해서는 먼저 5명 이상의 추천을 받아야 하고, 자신의 글도 아닌 남의 글을 퍼와서 홍보하기 위해 그런 수고를 들이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 같다. 이런 펌질 캐스트는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시들해질 것이고, 결국은 오픈캐스트도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들이 중심이되지 않을까 싶다.

                     
                     이 많은 캐스트 중에서 선택을 받으려면 역시 구독자가 많은 것이 유리하다.



오픈캐스트 역시 구독자가 표시되는데 클로즈베타 때부터 활동하던 사람들은 벌써 수백, 많게는 천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한 분들도 많다. 그렇게 보면 오픈캐스트 역시 한rss 구독자처럼 묘한(?) 승부욕을 불러 일으킨다. 구독자라는 것은 내 글을 정기적으로 보는 사람들이고, 그런 사람들이 많을 수록 블로그로 유입되는 수가 안정적이 된다. 오픈캐스트는 수많은 캐스트를 세 가지로 나열해 볼 수 있는데, <최근 업데이트순>,<구독자순>,<발행부순>이다. 아무래도 구독자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공신력을 인정받았다는 말이기에 사람들은 아마 구독자순으로 많이 찾아볼 것이다. 결국 캐스트를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그렇게 생각하면 지금처럼 포스트 끝에 한rss구독 메시지를 넣듯이 오픈캐스트 구독 메시지를 넣게 되지 않을까? 오픈캐스트가 공개된지 며칠 되지 않았지만 그런 움직임이 적잖아 보인다. 그리고 시간이 조금만 지나면 오픈캐스트 구독자수를 표시해주는 블로그용 배너가 생기지 않을까 싶다.


           많은 사람들이 달고 있는 한rss구독 메시지. 이제 오픈캐스트 구독 메시지도 추가되지 않을까?


앞서 <오픈캐스트? 차라리 클로즈캐스트라고 해라>라는 글을 많은 사람들이 보아주셨고, 호응도 반대도 많았지만 차분히 생각해보면 분명 블로거들에게는 도움이 되는 서비스다. 네이버 중심, 혹은 라이트 유저 중심, 퍼나르기 중심이라는 네이버의 기본정책은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것은 역시 점유율 1위 업체의 자신감의 표출이자 자기가 먹은 파이를 내놓지 않으려는 자본주의 고유의 속성이기도 하다. 나 역시 오픈캐스트를 개설했고 그것을 통해 유입될 독자들을 기대하고 있는 입장이다. 앞으로 오픈캐스트를 운영하면서 어떻게 발전해나가는지 추이를 지켜보고자 한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ealth20.kr BlogIcon 하이컨셉 2009.04.12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개인적으로 긍정적입니다. 보는 사람 입장으로 생각하면, 관심이 갈만한 글들을 신뢰가 가는 캐스터들이 모아서 주기 때문에, 정보의 홍수시기에 적절한 방법 같아요.

    캐스트 발행하기가 좀 귀찮기는 합니다만, 저도 제가 잘 아는 분들 캐스트를 구독했는데 정말 알찬 정보가 선별되어 메인 화면에 나타나니 좋더군요. HanRSS처럼 구독과 관련한 홍보활동이 필요할지도 모르겠어요 ^^

  2. Favicon of http://japanplaza.tistory.com BlogIcon JNine 2009.04.12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독 버튼 생겨도, 네이버에 로그인 하지 않는 이상 볼 수 없다면-_-;;;

    RSS 지원만 해주면 쌍수들고 환영인데...

  3. Favicon of http://goodlifegood.tistory.com BlogIcon 즐거운하루이야기 2009.04.12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자 5명있어야 한다고 하더군요 ^^;;



네이버 오픈캐스트가 어제부터 일반에 공개되었다. 나름 기대를 하고 있던터라 냉큼 달려가서 개설하려 했지만, 엥? 5명의 추천을 받아야 한다고? 그래 추천 받으면 되지 머. 결국은 친구, 지인 다 끌어모아서 추천메일을 보내고 메신저로 빨리 추천해주길 독촉했다. 추천메일은 다양한 경로로 보냈다. 한메일, 네이트, MSN 등등. 그런데 내 메일을 받아본 지인들이 투덜거렸다. 추천을 하려면 결국 모두 네이버 메일로 로그인해야 했기 때문이다. 결국은 네이버 회원이 아니면 개설은 물론 추천도 못한다는 사실. 여기서 뭔가 깨달았다. 그래. 결국은 네이버로 끌어들이는 게 목적이구나.



             드디어 공개된 오픈캐스트. 여행 카테고리에는 다음에서 유명한 몇몇 파워블로거도 보인다.


 

네이버 오픈캐스트는 결국 기존의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카페 서비스와 똑같다. 다른 사이트에 있는 데이터를 네이버로 가져올 수는 있지만 네이버에 있는 데이터를 다른 사이트로 가져갈 수는 없다. 막말로 ‘들어올 땐 맘대로 들어왔지만 나갈 땐 맘대로 나갈 수 없다’는 조폭들의 수법과 다를 것이 없다는 말이다. 남의 것은 맘대로 가져다 쓰면서 일단 네이버에 등록되면 네이버 소유인 셈이다.

 

오픈캐스트로 긁어올 수 있는 데이터는 제한이 없다. 자기 블로그는 물론 url 주소만 알면 어떤 사이트에 있는 내용이라도 다 퍼올 수 있다. 결국 이제껏 문제가 되었던 ‘퍼나르기’식 정보유출과 전혀 차이가 없는 것이다. 캐스터의 자발적인 퍼나르기로 인해 네이버에는 타 사이트의 귀한 정보가 차곡차곡 쌓이게 되는 셈이다. 나쁘게 말하면 자기는 손 하나 까딱 하지 않고 캐스터라는 하수인을 시켜 남의 정보를 옮겨 오는 셈이다. 오픈캐스트 일반공개 전에는 본인이 제작한 컨텐츠나 블로그 정보만 올릴 수 있는 줄 알았는데, 실제로 아무 사이트나 가서 맘대로 퍼올 수 있다는 걸 알고 좀 놀란 게 사실이다.

 

이런 네이버의 꼼수는 이미 여러 블로거들이 지적하고 있는 사실이다. 그런데도 나 역시 오픈캐스트를 개설했다. 왜냐고? 포털 사이트 점유율 70%에 달하는 네이버 사용자가 탐났기 때문이다. 사용자가 많은 만큼 네이버에 내 블로그를 홍보하면 유입량이 분명히 늘어날 것이다. 실제로도 오픈캐스트에 내 블로그 기사를 등록한 후 오픈캐스트를 타고 유입되는 양이 꽤 된다. 결국은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부당한 건 알지만 그대로 따를 수 밖에 없다. 계급이 깡패라고 네이버는 어찌됐든 포털사이트 1위 업체 아닌가?



                                                     확실히 유입량이 늘긴 는다.

 

하지만 아무리 치장해도 오픈캐스트라는 이름과는 어울리지 않는다. Rss처럼 상호소통이 아닌 무조건 네이버로 로그인해야만 쓸 수 있는 이런 서비스는 결코 ‘오픈’이란 취지에 맞지 않는다. 솔직하게 ‘클로즈캐스트’라고 하는 것이 어떤가, 네이버.




-퇴근 전에 즉흥적으로 쓴 글이었는데, 의외로 반응이 뜨겁네요 ^^;; 저와 그다지 인연이 없던 블코와 올블에까지 뜬 걸 보니..  바꿔 말하면 그만큼 오픈캐스트에 관심이 많다는 반증이겠지요. 노이즈 마케팅도 홍보의 한 방법이고 보면 여튼간에 네이버는 참 장사 잘하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oyvillage.tistory.com BlogIcon 라이너스™ 2009.04.10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의미에선 폐쇄적인것 같기도하군요..
    소통과 공유라는 포인트를 더 살릴수있다면 좋을텐데요..
    잘보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09.04.10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오픈캐스트 개설 했습니다.
    해보니 토모님말이 전부 옳으신 말씀!! 오픈 캐스트는 情이 없죠...ㅎㅎ
    토모님도 개설하셨나요?

    • Favicon of http://tomomo.tistory.com BlogIcon 토모군 2009.04.10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물론 개설했죠 ^^ 날아라뽀님, 베쯔니님 등 유명 블로거들의 캐스터도 구경했습니다. 저도 불합리한건 알지만... 위에 말씀드린 것처럼 70%점유율을 무시할 순 없더라구요 ㅠㅠ

  3. Favicon of http://infobox.tistory.com BlogIcon 리카르도 2009.04.10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픈캐스트 리퍼러 링크로 들어오는 접속자는 아에 차단하는 플러그인이 어서 나왔으면 좋겠네요
    괘씸해서 말입니다.

  4. Favicon of http://webito.tistory.com BlogIcon webito 2009.04.10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봤는데 네이버 안에서만 오픈이더라구요..ㅠㅜ

  5. dd 2009.04.10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가 무슨 자선단체도 아니고.. ㅡ_ㅡ 자기들이 서비스 만들고 그에따른 수익을 얻는건 자본주의 사회에서 당연한 일이거늘..

    • Favicon of http://emailer.kr/wp/ BlogIcon jef 2009.04.10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연 그 컨텐츠들이 NHN의 자산입니까? 서비스를 만들었다고 해서, 외부 컨텐츠를 갖다가 자신들의 자산처럼 기분내는 것이 문제인 것이죠.

    • 쿠우 2009.04.10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든 검색 사이트가 마찬가지 아닌가요; 글쓴분도 올블로그에 링크 걸렸다고 글 아래에 자랑해 놓지 않았나요. 올블로그도 그럼 외부 컨텐츠 갖다가 자신들 자산처럼 기분 내는게 되겠군요.

  6.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2009.04.10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쪽으로만 정보가 흘러간다는 점에서 다이오드 캐스트라고 불러도 될 것 같네요...
    뭐 자사 DB와 트래픽을 늘리기 위해서라면 외부 이용자 따윈 그저 전자부품에 지나지 않다는 거네요...

  7. Favicon of http://spiegel04.tistory.com BlogIcon 카르사마 2009.04.10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서 새로이 시행하는 서비스나 옛날부터 해왔던 서비스. 그것들은 모~두 네이버만의.
    네이버만을 위한 그런 서비스더군요. 블로그서비스도 네이버끼리만 놀 수 있게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뭔가를 검색하면 항상 네이버블로그가 젤 위에 뜨는데다가 저것마저도 그런가보네요.
    이래서 제가 네이버를 버린거지만요.ㅋㅋ

  8. Favicon of http://japanplaza.tistory.com BlogIcon JNine 2009.04.11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SS만 지원 했어도 오픈캐스트라고 불러주겠는데-_-

  9. Favicon of http://dj288377.tistory.com BlogIcon 강철지크 2009.04.11 0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적인 예를 들자면 네이버에서는 그림을 마구 링크 걸 수 있지만 네이버에 걸린 그림은 다른데로 링크가 안걸리죠. 들어가면 못나온다는 것은 그런 이유일 겁니다.

    물론 돈벌이로 하는 사업인데... 당연히 자신들이 유리하게 해야겠지만 폐쇄적이라는 느낌이 드는 부분이 자꾸 눈에 띄니까 네이버가 욕을 먹는겁니다.

    그래도 어느샌가 네이버가 없으면 많이 허전하고 모르는건 가서 찾아보게 되는건 어쩔 수 없네요.

    국내 1위 포털인건 그런 단점에도 불구하고 좋은 점들이 있기 때문일 겁니다.

    라이트 유저들에게는 편의성을 제공하고 헤비 유저들에게는 가능성을 막으며 고립시키는 전략 같은 느낌이 드는건 왤까요..

  10. Favicon of http://tomomo.tistory.com BlogIcon 토모군 2009.04.11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쿠우님에게..
    올블로그나 블로그코리아가 네이버 오픈캐스트와 다른 점은 '자기 글이 자기 이름으로' 알려진다는 겁니다. 저작권의 개념이랄까.. 그런 것이 확실하죠. 다만 오픈캐스트는 캐스트 본인이 자기 글이 아닌 이것저것 퍼와서 그걸 짜집기해서 배포하는 것이기에 저작권의 개념이 모호하죠. 마치 짜집기만 했는데도 자기 글처럼 생각되죠. 제가 블코와 올블의 화면을 캡처한 것은 제가 쓴 글이 저의 이름으로 올라갔기 때문입니다. 본인 글이 메인화면에 올라가면 누군들 기분좋지 않을까요. 다만 네이버 오픈캐스트는 자신의 글이 남의 이름으로 올라간다는 말이죠.

  11. Favicon of http://tomomo.tistory.com BlogIcon 토모군 2009.04.1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강철지크님이 하신 말씀이 정답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제가 네이버 직원이라면.. 오픈캐스트 서비스 적극 옹호입니다. 라이트 유저들에게는 아주 좋은 서비스입니다. 지금껏 네이버의 대부분의 서비스가 그래왔듯이 컨텐츠 생산보다는 펌질을 독려하는 시스템입니다. 하지만 티스토리처럼 설치형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은 작성하시는 컨텐츠의 질이나, 오리지널리티가 상당하죠. 이런 분들이 오픈캐스트를 개설해 자기가 쓴 글만 올린다면 괜찮지요. 저도 오픈캐스트 개설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쓴 글만 올렸죠. 하지만 힘들여 쓴 글들이 네이버 오픈캐스트 펌질로 마구마구 뿌려진다면.. 글쎄요. 자기 의도가 아닌 제 3자의 맘대로 자기가 쓴 글이 채집당한다면 그다지 기분이 좋지는 않을거 같습니다. 물론 링크는 원래 글이 있는 주소로 되어있습니다. 유입에 도움이 될 겁니다. 하지만, 그렇게 하려면 일단 네이버에 로그인해야한다는 거. 이게 함정입니다.

  12. 2009.04.11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자는 로그인 안하고도 오픈캐스트 그냥 사용할 수 있지 않나요?
    오픈캐스트 처음 봤을때는 그냥 블로그 서비스인줄 알았는데..
    나중에는 그냥 링크 모음인걸 알고 실망했었습니다만..
    좋은 점은 어지러이 널려 있는 인터넷 상의 컨텐츠를 잘 정리해서 링크해놨다는게 좋긴 좋더군요.(뭐..nhn이 한게 아니지만..)
    ps. 인터넷에 게시되어 있는 글을 링크하네 마네 하는 것도 그닥 안 좋아보입니다. hyper text는 초기 인터넷부터의 기본 개념이자 필수 요소라고 보기 때문에..그럴거면 폐쇄형 블로그로 운영하심이 나을듯...

  13. Favicon of http://cmilk.pe.kr/tc BlogIcon 연유 2009.04.11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작권표시도 미흡하고, 네이버가 세상의 모든것인줄 알던 사람들을.

    더욱더 갇아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