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키티는 디즈니의 미키마우스에 버금갈 정도로 최고로 성공한 캐릭터 중 하나다. 유년시절 키티 모양 지우개를 써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만큼 학용품부터 시작해 최근에는 성인용품에 이르기까지 그 시장규모를 넓히고 있다. 요즘은 어른들 중에도 키티매니아가 늘어나 자기 방은 물론 사무실 책상까지 온통 키티의 핑크빛으로 장식해둔 사람들도 발견할 수 있다.

로키티는 일본 산리오를 대표하는 캐릭터로 빨간 리본을 단 귀여운 고양이 캐릭터다. 헬로키티의 특징 중 하나는 입이 없다는 것이다. 심리학자들은 바로 이것이 인기의 원인 중 하나라고 분석하기도 한다. 입이 없는 무표정이기 때문에 보는 사람이 감정이입하기가 쉽다는 것인데, 기분이 좋을 때 키티를 보면 마치 웃고 있는 것 같고, 슬플 때 키티를 보면 키티도 슬퍼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기 때문이라고.

헬로키티의 세계적인 히트로 사세를 넓힌 산리오는 자사의 캐릭터를 테마로 한 하모니랜드라는 테마파크를 운영하고 있다. 벳부에 있는 하모니랜드는 마치 디즈니랜드처럼 캐릭터를 테마로 한 갖가지 놀이기구가 있어 팬시용품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하루종일 머물러도 지겹지 않은 곳이다. 자녀와 함께 온 가족단위 입장객이 많지만 캐릭터를 좋아하는 여성들도 자주 찾는 곳이다.

 


       벳부 외곽에 위치한 하모니랜드의 입구. 정말 키티가 살고 있을 것 같은 귀여운 건물로 이루어져 있다.




                                             유럽풍 건물이 팬시적인 감성을 자극한다.




        지름신의 유혹을 마구마구 느낄 수 있는 캐릭터용품점. 어쩜 저리 하나같이 사고 싶도록 만들었는지.




                                            전망차가 있는 화이트버스 스퀘어로 가는 길




                        산리오 캐릭터 모양의 전망차. 예전에 엄청 좋아하던 캐릭터 퓨린도 보인다.




                                                   키티모양의 붕붕카도 있다 >ㅂ<




               오전/오후 한 차례씩 중앙광장에서는 산리오 캐릭터가 총출동하는 퍼레이드가 벌어진다. 




       유아틱하지만 실제로 보면 엄청 감동적. 동화책에서만 접하던 꿈과 희망이라는 단어가 실감이 난다.




             산리오의 또 다른 대표 캐릭터 마이 멜로디. 헬로키티의 뒤를 이어 1975년에 탄생된 캐릭터다.




                               주인공 키티의 등장! 주인공이라서 그런지 왕관도 쓰고 있다.




  퍼레이드 중간중간에 무대에서 내려와 사람들과 악수도 하고 사진도 찍는다. 특히 어린이들이 아주 좋아한다.




                              블로거뉴스 포토/동영상 베스트에 선정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2009.04.15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일본은..
    여자아이들이 정말 좋아하겠어요..

  2. Favicon of http://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09.04.15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티브이에서 나오는걸 봤었죠
    사진으로 보니 더욱 이쁘네요.
    꼭 한번 가보고싶네요^^

  3.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4.15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일본 이었군요.. ㅋ 키티는 입이 없는것이 아~주 매력적.
    일본에는 장수 캐릭터들이 정말 많은것 같아요.
    기회가 되면 꼭 뱃부에 가보고 싶습니다.^^

  4.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04.15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쁜곳이네요^^
    아이들이 엄청 좋아하겠어요.
    ㅎㅎ

  5. Favicon of http://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09.04.15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모니랜드 기억해둬야겠는걸료!

  6. 나그네 2009.04.15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헬로 키티 저도 엄청 좋아하는 캐릭터여서 사진으로 이런 곳을 보니 너무 귀엽답니다. ^^
    다만, 헬로 키티가 원래 한국에서 태어난 캐릭터였으나 국내에서 인기를 얻지 못해서
    일본 산리오에 판 캐릭터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 헬로 키티를 볼 때면 그 사실이 떠올라 매우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요. ㅜㅜ

  7. Favicon of http://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09.04.23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모군님 이글이 레뷰에서 블로그리뷰 베스트 후보에 오르셨네요.^^ 다음주 수요일 발표나는거 아시죠?
    좋은 결과 있길 바라고 추천 꾹하고 갑니다^^

옛날옛날 아주 옛날, 왕이나 귀족 같은 권력자가 죽으면 그를 섬기던 하인이나 부인을 함께 묻는 순장(殉葬)이라는 풍습이 있었다. 순장은 고대 중국은 물론 우리나라에도 퍼져 있었던 풍습으로, 삼국시대 전까지만 해도 널리 행해졌다고 한다. 물론 지금 시각으로 보면 아주 야만적이고 잔인한 풍습이지만, 옛날 사람들은 생전에 누리던 생활을 죽어서도 그대로 누린다고 생각했기에 시중들 사람은 물론 노자돈, 음식물까지 무덤에 함께 넣어준 것이다.

 

그러다가 사람들의 사고방식이 점점 트이면서 야만적인 순장 풍습은 점점 사라지고, 대신 사람을 대신해 사람모양을 한 흙으로 만든 인형을 함께 묻어준다. 이것을 토우(土遇)라고 하는데 국사책 표지를 장식하고 있는 신라시대 기마토는 누구나 한번쯤 봤던 기억이 있을 것이다.

 

누구나 한번쯤 봤을 신라 기마 토우



일본에도 무덤 부장품으로 토우가 유행했다. 팬시의 나라 일본답게 고대 토우도 상당히 귀엽게 만들었는데, 마치 체스말처럼 아기자기하게 만든 것이 눈에 띈다. 우리나라의 토우가 보통 주먹만한 크기인데 비해 일본의 토우는 어린애만한 크기로 꽤 큰 편이다. 일본에서는 이것을 하니와(埴輪)라고 한다.


미야자키에 있는 하니와 공원


 

미야자키시에 있는 헤이와다이공원의 평화기념탑 뒤에는 일본식 토우 하니와를 전시해둔 야외전시장이 있다. 이곳에는 말을 탄 장수의 모습이나 칼을 든 병사, 그리고 우스꽝스럽게 생긴 선인장 같은 모습의 하니와 등 다양한 하니와가 전시되어 있다. 특히 일본의 하니와는 개그만화에 단골 패러디 소재로 나와 친근하게 느껴진다.

어디선가 만화에서 많이 봤던 우스꽝스런 하니와




아이들이 타는 목마처럼 귀엽다


 


마치 체스말처럼 귀엽게 느껴진다. 팬시의 기질이 넘치는 일본답다



우리나라의 토우는 국립중앙박물관의 대형 유리벽 너머로 밖에 볼 수 없지만, 이곳에 있는 하니와는 야외에 있는 만큼 마음껏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산책하는 기분으로 감상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물론 모조품일 가능성도 있다) 비록 많이 알려진 곳은 아니지만 이런 숨은 명소를 발굴하는 것도 여행의 또 다른 묘미가 아닐까.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즈 2009.04.10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훗;; 귀엽진 않아요..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역시나 만화같은 나라..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