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정보를 얻기 위해 포털사이트에 접속해보면 절반 이상이 일본 이야기다. 블로거들이 올리는 정보의 양도 편중돼 있어 다음 블로거뉴스든, 오픈캐스트든 차이가 없다. 죄다 일본 이야기다. 나 역시 포스트의 절반 이상이 일본에 관한 이야기가 차지한다. 중국이나 태국, 유럽 같은 다른 나라 이야기도 있지만 일본에 비하면 비중이 얼마되지 않는다. 왜 해외여행 이야기는 온통 일본이야기 밖에 없는 것일까? 나름대로 유추해본 결과 몇 가지 이유를 추려낼 수 있었다.



1. 거리상 가까워 자주 다녀올 수 있다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외국은 양쪽을 마주보고 있는 일본과 중국이다
. 그런데 중국보다는 일본이 다니기가 편하다. 여행하기 편리하도록 관광 정보 시스템도 잘 갖춰져 있고 무엇보다 우리나라보다 선진국이다 보니 볼거리, 놀거리, 관심거리도 더 많다. 아무래도 가깝다 보니 다녀온 사람도 많고, 사람들은 또 전혀 생판 모르는 나라의 이야기보다는 자기가 다녀왔던 나라에 대한 이야기에 더 관심이 가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특히 작년 초까지만 해도 엔화가 약세였기 때문에 일본 여행은 붐을 이루었는데 이때 다녀온 많은 사람들이 여행하면서 겪었던 에피소드를 풀어놓는 경우가 많다. 즉 여행자가 보유한 컨텐츠량에서 어느 나라보다 일본이 풍부하고 그렇기 때문에 일본 여행 이야기가 주류를 이루는 것이다.



                  일본에서의 일상을 전하는 대표적인 블로거 베쯔니님. 이외에도 많은 블로거가 있다.


2. 유학생이나 주재원 등 상주인원이 가장 많다


일본에 체류하는 유학생 중 한국인이 가장 많다고 한다
. 거리가 가깝다보니 왕래하기도 편리하고, 한국어랑 어순이 비슷한 일본어는 배우기도 쉽다. 한국인 유학생이 많다 보니 자연스레 일본에서의 일상 소식을 전하게 되고, 자신의 일본 생활을 연재하면서 인기를 얻은 블로거도 많다. 우리나라에서는 매스컴을 통해서야 알 수 있는 소식도 유학생들은 생활하면서 접하다 보니 정보도 빠르고, 별거 아닌 정보도 한국에 소개하면 관심을 받게 된다. 개인적으로는 기자 블로거 다음으로 블로그 활동하기에 좋은 직업(?)이 유학생이 아닌가 싶다. 이런 유학생들이 실시간으로 올리는 일본 관련 포스트는 대부분 베스트에 오른다.

 


              전문적으로 일본의 소식을 전하는 블로그도 있다. 사진은 <일본을 보는 눈! JP News>


3. 우리나라 사람 자체가 일본에 관심이 많다.


뉴스에서는 매년 일본 수상의 신사 참배 이야기가 나오고
, 독도 영유권 문제는 아직도 논쟁중이다. 한편에서는 일본에서의 한류 소식과 한류 스타 누구가 일본에서 팬미팅을 했다는 소식이 들리고, 그런가 하면 명동에 몰려온 일본인 관광객 이야기가 화제가 된다. 이렇게 우리가 생활하면서 하루에 한 번씩은 꼭 듣게 되는 것이 일본 소식이다. 게다가 같은 동양권이라 취향도 비슷하고 정서도 비슷해서 일본에서 유행한 패션은 곧 우리나라로 들어오고 일본에서 히트한 아이템은 역시 우리나라에서도 히트한다. 이렇다보니 한국사람은 늘 일본에 관심이 많다. 늘 일본소식을 갈구하게 되고 요즘 일본에서 유행하는 이슈는 무엇인지 관심이 간다. 즉, 일본 이야기가 판을 치는 요인 중 절반 이상은 우리나라 사람 자체가 일본 소식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용준을 보러 공항에 몰려든 일본 팬들. 우리는 어떤 경로로든 일본에 관한 소식을 접한다.
 


이외에도 더 많은 이유가 있을 것이다
.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 세가지 이유만으로도 충분한 설명이 됐을 것이라 믿는다. 해외여행이 더욱 일상화되면 권역도 넓어지고 취향도 다양해져 일본이 아닌 다른 나라의 정보도 활발히 유통될 것이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일본이 대세를 이루는 것이 사실이고, 앞으로도 일정 부분은 담당하게 될 것으로 판단된다. 일본이란 나라는 이야기할 거리가 참 많은 나라이기 때문에.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ndeva.tistory.com BlogIcon 베쯔니 2009.04.14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제 블로그가 ^-^
    전 3번째 이유가 가장 큰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9.04.14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야~
    난 소개 안해주고~
    실망이야~~
    ㅋㅋ

    추천 꾸~욱 누르고 간다~

  3.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04.14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네요...
    사실 저도 일본 관련 글을 쓸때 메인노출이나
    인기가 제일 많은듯하더군요. 가까우면서도 먼나라라 그런가요? ^^

  4. Favicon of http://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09.04.15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맞는말인것 같아요^^
    관심이 많아서.. 그런거겠죠?

  5. Favicon of http://readygotour.com BlogIcon 레디꼬 2009.05.17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관심이 많아도 멀고 비싸면 못가기 때문에..첫번째 이유 때문이라 생각하고 있어요^^


스포츠 뉴스를 보다보면 우리나라 국가대표팀이나 프로팀의 전지훈련 소식이 심심찮게 들린다. 그런데 문득 의문이 든다. 전지훈련은 왜 꼭 해외에서 하는 것일까? 우리나라에도 경기장이 많고 합숙하기 좋은 수련원도 많은데 해외로 나가야하는 이유라도 있는 것일까? 가뜩이나 경기도 안 좋고 환율도 올랐는데, 이런 시기에 외국에 나가서 훈련하는 건 외화낭비가 아닐까? 이런저런 생각이 드는데... 거기에는 이런 이유가 있었다.


사진출처: OSEN
     사진출처: OSEN


1. 전지훈련은 시즌이 끝나고 간다
해외 전지훈련을 자주 떠나는 야구나 축구는 봄/가을에 경기가 열린다. 경기 도중에 훈련을 할 수는 없는 노릇. 시즌이 끝나고 훈련을 해야 하는데 그때 우리나라는 겨울이다. 추운 겨울에 훈련을 하려면 몹시 힘이 든다. 추운데서 훈련하는 것보다는 따뜻한 곳에서 훈련하는 것이 당연히 효과가 더 크다. 그래서 대부분 따뜻한 해외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것이다. 또한 시즌이 열리는 계절이 따뜻한 봄/가을이기 때문에 실제 경기에 대비한 기후적응 훈련도 겸하게 된다. 동계스포츠 선수들은 반대로 여름에 겨울날씨가 있는 곳으로 간다.

 

2. 현지선수들과 연습게임을 통해 전술을 가다듬을 수 있다
전지훈련을 떠나면 훈련을 겸해 그 나라에 있는 현지선수들과 연습게임을 하게 된다. 새로운 전술을 짰다면 그것을 실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한데, 이런 전술을 우리나라팀과 한다면 매스컴을 통해 다 들킬 염려가 있다. 그리고 외국에 있는 코치나 감독들에게 여러가지 조언을 얻을 수 있고 새로운 기술도 익혀 올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전지훈련은 미국이나 일본으로 많이 떠나는데, 스포츠 선진국인 만큼 훈련시설도 잘 갖추어져 있어 기량향상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한다.

 

3. 언론에 노출될 염려가 적다
월드컵이나 아시안게임 같은 큰 경기가 열릴 때, 매스컴을 배재한 비공개 훈련을 하는 것을 보았을 것이다. 모처럼 연구한 기술이나 작전이 경기가 시작되기 전 공개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 훈련을 할 경우 아무래도 이런 매스컴이나 기자들에게 노출되기가 쉽다. 그래서 외국으로 가서 비공개로 훈련을 하면서 몰래몰래 기술이나 작전을 세우는 것이다.

 

4. 그럼 일본이나 미국 등 다른 나라도 외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날까?
물론 다른 나라도 외국으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일본 프로야구팀의 경우 하와이나 오키나와를 주로 이용하며(오키나와는 외국이 아니지만) 미국은 땅덩어리가 하도 넓어 굳이 날씨 때문에 해외로 나가진 않는다. 대신 경기 시즌과 비슷한 기후의 다른 주로 전지훈련을 떠난다고 한다. 전지훈련의 명소로는 호주나 뉴질랜드 등 사시사철 기후가 따뜻한 나라가 주로 애용되며 하와이나 태국 등도 인기가 많다.




우리나라 선수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전지훈련 장소는?

아무래도 지리적으로 가깝다보니 일본을 많이 찾는 편이다. 일본에서도 남쪽에 있는 규슈 미야자키현은 제주도와 비슷한 아열대성 기후여서 1, 2월에도 한낮 최고기온이 섭씨 20도에 육박한다. 무엇보다 전지훈련을 위한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야구는 물론, 축구, 육상, 테니스 훈련이 가능하다. 미국의 하와이나 플로리다 등은 이동거리가 길어 시간낭비가 많은데 비해 미야자키의 훈련시설은 대부분 숙소와 10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 있다. 게다가 선수들의 피로를 즉시 해결할 수 있는 온천이 산재해 있다는 점은 무엇보다 매력적이다. 또한 미야자키를 찾는 각국의 전지훈련팀이 많아 서로 연습경기를 갖고 전력을 점검할 수 있다고.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시의회의 전폭적인 지원과 홍보활동 역시 미야자키를 찾게 하는 주요 요인이다.


             남국풍 이미지가 물씬 풍기는 미야자키. 우리나라 선수들이 가장 즐겨찾는 전지훈련 장소다



            태평양을 접하고 있는 산멧세 니치난에는 이스터섬에서 그대로 옮겨온 듯한 모아이상도 있다



                 작지만 갖출 것은 다 갖춘 미야자키시의 모습. 도로가를 장식한 야자수가 이채롭다



미야자키를 대표하는 시가이아 리조트. 특급호텔인 쉐라톤 호텔과 함께 온천과 휴양시설이 들어서 있어 전지훈련팀이 가장 애용하는 곳 중 하나다




                                       블로거뉴스 종합 베스트에 올랐습니다. 감사합니다 ^^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2.24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답방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전지훈련장소가 이스터섬인줄 알고 자세히 보니 아니네요^^ 뉴스베스트도 추카드리구여~ 앞으로 자주 찾아오겠습니다^^ 괜찮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