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5년 8월 9일 오전 11시 2분. 나가사키시에 투하된 원자폭탄은 반경 2km를
순식간에 불바다로 만들고 7만 3천여 명의 목숨을 한 순간에 앗아갔다.
원래 나가사키는 예정지가 아니었으나 실제 목표였던 고쿠라(현재의 기타큐슈) 상공에 낀
구름으로 인해 목표확보가 어려워지자, 돌아오는 길에 나가사키에 떨어뜨려버렸다고 한다.
어찌보면 정말 어처구니 없는 상황으로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갔다고 할 수 있다.



마츠야마쵸(松山町) 전차역에 내려 공원계단을 올라가면 평화공원에 도착한다.
전쟁의 참상과 교훈을 전하기 위한 수학여행 코스로 많이 찾기 때문인지, 이곳은 늘 학생 단체들로 붐빈다.
공원 입구에는 '평화의 샘' 이라고 해서 원폭투하 당시 목마름에 괴로워하며 숨을 거둔 사람들을 추모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 평화의 샘에서 정면으로 걸어가면 청동으로 만든 거대한 '청동 기념상'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955년 원폭투하 10주년을 기념하여 완성된 평화 기념상.
오른 손은 원폭의 위협을, 수평으로 펼친 왼팔은 평화를, 가볍게 감은 눈은 원폭 희생자의 명복을 비는 것이라고 한다.





평화 기념상 양 옆에는 종이학을 진열한 조그만 탑이 있다.
나가사키는 물론, 히로시마의 원폭기념공원을 가도 이렇게 전국에서 보내온 종이학을 볼 수 있다.
그런데 종이학과 원자폭탄은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일까?


여기에서 '사다코와 천 마리 종이학'이라는 이야기가 등장한다.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떨어지고 10년 후, 어린 사다코는 방사능 후유증으로 백혈병에 걸린다.
사다코는 병이 낫기를 기원하며 천 마리의 종이학을 접기 시작하지만, 미처 천 마리를 다 접기 전에 숨을 거두고 만다.
이 안타까운 이야기는 수많은 사람들의 눈물샘을 자극했고, 일본 전국은 물론 전세계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만다.
그리고 어린 사다코의 죽음을 못내 안타까워 하며 전국 각지에서 종이학을 보내오기 시작했다.






▶ '평화기원'이라는 피켓과 함께 매년 일본 전국에서 보내오는 종이학이 장식되어 있다.
사다코 이야기는 감성적인 측면이 많이 작용해 원폭=종이학이라는 등식을 만들어내게 되었다.






▶ 평화공원에서 계단을 따라 내려오면 원폭낙하중심지에 다다른다. 사진에 보이는 검은색 기둥 500m 위에서
원폭이 터졌다고 한다. 설명글에는 과거 말뚝으로 표시해둔 폭심지의 자료사진이 남아있다.






▶ 근처에는 사다코와 관련된 동상도 전시되어 있다. 사다코 이야기는 실화를 바탕으로 캐나다 작가
앨리노 코어가 쓴 작품이다. 실제로 사다코는 죽기 전까지 1300마리의 종이학을 접었지만, 이야기의 감동을
주기 위해 644개만을 접은 채 숨진 것으로 각색했다고 한다.





▶ 나가사키 원폭 자료관은 차분한 모습이다. 첫번째 원폭투하 도시로서의 상징 때문인지, 히로시마가
온전히 '원폭의 도시' 라는 이미지를 가진 데 비해  나가사키는 원폭보다는 '일본 최초의 개항장',
'일본에서 가장 서구적인 도시' 등의 이미지를 더욱 강조하는 것 같았다.



나가사키는 분명 두 번째로 원자폭탄이 떨어진 도시이다.
현재에도 원폭으로 허물어진 유적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고, 도심에 있는 사찰 '후쿠사이지'에서는
원폭이 떨어진 오전 11시 2분이 되면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종이 울린다.

하지만 '원폭투하 도시'라는 오명(?)을 씻을만큼의 관광지와 문화가 나가사키에 많이 있다.
최초의 개항 도시답게 도시 곳곳에 아기자기한 유럽식 거리가 조성되어 있고, 도시 전체가 역사박물관으로
불려질 만큼 완벽한 국제 관광도시로 탈바꿈했다. 이제 원폭의 이미지보다는 규슈 최대 관광지로서의 나가사키를
찾아보는 것은 어떨지.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ceman 2008.10.06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없고 불쌍한 우리조선민중들, 징용으로 끌려간 조선민중들만 힘들고, 배고프고, 멸시와 천대의 타국에서 어처구니 없게도 원폭으로 사망. 그런데도 일본은 그런 자신들 잘못을 반성하지도 않으면서 미국보고 원폭투하 했다고 지랄하는 나라. 평화공원에서 한참 떨어진 곳에 아무의 관심도 받지 못한채 서있는 조선인 원폭 사망비. 안타깝고 또 안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