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경치를 볼 수 있는 창가자리는 누구나 앉고 싶어하는 인기좌석이다.


창가 자리로 해 주세요.

항공권을 예약할 때 항상 듣는 말 중에 하나다. 비행기를 처음 타는 사람이건, 여러 번 타는 사람이건 할 것 없이 창가 자리는 항상 인기가 많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창가자리는 예약할 때 정해지는 것이 아니다. 비행기 자리는 공항에 가서 발권하는 바로 당일에 결정된다. 마치 영화관 예매방식과 흡사한데 빨리 가면 자기가 앉고 싶은 자리를 골라서 앉을 수 있지만, 늦게 가면 이미 인기 있는 자리는 먼저 온 사람들이 선점했기 때문에 남아 있는 빈자리 중에서 고를 수 밖에 없다.

 

여행사 직원은 출발 하루 전에 고객에게 전화를 걸어 이런 말을 한다. 늦지 않게 공항에는 출발 2시간 전까지는 도착하세요. 뭐하러 공항에 2시간이나 전에 가야하는지 의문을 품는 고객들이 많다. 하지만 공항에 도착했다고 해서 바로 탑승구까지 갈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일단 예약한 항공권을 실제 티켓으로 발권을 해야하고, 짐도 부쳐야 한다. 2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하면 널널하게 수속을 끝낼 수 있지만 만약 손님이 몰리면 줄이 길어지고 기다리는 시간을 많이 잡아먹게 된다. 그리고 당연히 좌석을 선택할 수 있는 폭도 줄어들어 창가자리에 앉을 수 없을 수도 있다. 그리고 발권을 한 다음 입국심사장을 통과하게 되는데, 이때 역시 소지품 검사, 금속탐지기 통과, 여권 심사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출발 1시간에서 30분 전까지 사람이 몰리는 경우 줄을 서야 함은 물론 그만큼 시간도 낭비하게 된다.


 

                          
 출발 2시 간 전에 도착하면 이렇게 한산한 상태에서 발권을 할 수 있지만, 늦으면 엄청나게 긴 줄을 서게 된다.



그래서 이왕이면 창구가 한산한 2시간 전에 가서 미리 탑승수속을 끝내놓고 앉고 싶은 자리도 고른 다음, 면세점 쇼핑을 하면서 유유자적하게 기다리는 것이 좋다. 여행사 직원이 그렇게 출발 2시간 전까지 공항에 가라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꼭 손님 중에는 이런 당부를 흘려듣고 출발 시간이 가까워 헐레벌떡 달려오는 사람이 있는데 만일 이렇게 해서 비행기를 못 탔을 경우, 전적으로 개인의 책임이다. 울며불며 사정해 봤자 이미 비행기는 떠난 뒤다. 


결론: 비행기 창가자리에 가고 싶으면 무조건 공항에 일찍 가면 된다.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oyvillage.tistory.com BlogIcon 라이너스™ 2009.03.31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재미있는 결론이네요.
    저는 화장실에 자주 가는 편이라 일부러
    복도측 자리를 달라고 한다죠.^^

  2. 선배 2009.05.15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복도쪽 앉는데.....날아가는 비행기에서 밖에 머 볼거 있나요?^^ 혹여 야간 비행이라면 더더욱.....가끔 복도로 다리도 뻗고, 장거리라면 뒷줄에 가서 서있다가 다시 앉기도 좋고 ㅎㅎㅎ


여행을 떠나려면 가장 먼저 항공권을 예약해야 한다. 항공권을 예약하는데 가장 중요한 정보는 세 가지. 영문 이름, 주민등록번호, 여권만료일이다. 이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영문이름인데 항공권 예약은 토파스나 아바쿠스라는 국제 공용 예약 프로그램이 있기 때문에 일단 이 프로그램에 영문 이름만 등록해 놓아도 예약은 끝난다. 그리고 주민등록번호는 고객의 신원확보와 성별 확인, 연령을 알기 위해서, 여권만료일은 만료일 3개월 이하로 남았을 때 공항에서 출국이나 입국거부를 당할 수 있기 때문에 확인하는 것이다.

영문이름이 가장 중요한 이유는 바로 스펠링 때문이다. 한국 사람 뿐만 아니라 전세계 모든 사람이 영문이름으로 예약되기 때문에 예약된 영문과 실제 여권 영문이 스펠링 하나라도 다르면 입국이 거부될 수도 있다. 즉, 예약한 이 사람이 당신이 맞는지 믿지 못한다는 거다.
 

여행사를 통해 예약하는 많은 고객들이 급한 마음에 전화상으로 여권정보를 불러주는데, 고객이나 받아적는 직원이나 인간인 이상 분명히 실수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이런 전달상의 사고가 상당히 많은 편인데 영문 스펠링 하나 틀려서 출국을 못했다는 사람, 당일 공항에 가서야 여권이 만료된 사실을 알아 뒤돌아선 사람 등 여러가지 사고로 여행을 망친 사람들이 여행사 직원에게 컴플레인을 건다. 그래서 여행사 직원은 아무리 급하더라도 여권사본을 팩스나 이메일로 받아 둔다. 그래야 실수하지 않고, 혹시 나중에 고객이 컴플레인을 걸었을 때 증거자료로 삼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 여권사본을 받아도 실수의 여지는 남아있다. 여권정보가 적힌 면을 보면 주민등록번호, 여권발급일, 여권만료일이 영어식으로 적혀 있는데 처음 보는 사람은 이게 뭔가 싶을 정도로 좀 헷갈리게 적혀있다. 예를 들면 '30 JUN 10' 이런 식이다. 2010년 6월 30일이란 뜻인데 익숙치 않은 영어 어순이다 보니 아무래도 헷갈린다. 게다가 개월 수가 영어로, 그것도 줄임말로 되 있기 때문에 순간적으로 이 영어가 몇 월인지 기억이 안나는 경우도 많다. 그래서 여행사 직원들 책상에는 꼭 달력이 있다. 물론 밑에 조그맣게 영어 개월 수가 표기된 달력이.



하지만 인간은 효율성의 동물이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 여행사 직원이 이렇게 헷갈리면 당연히 공항에서 근무하는 입국심사관들게도 헷갈릴 게 분명하다. 거기다 많은 사람이 몰리는 성수기에 SEP이 9월인지 10월인지 헷갈려하다간 날이 셀지도 모른다. 그래서 여권에는 아래와 같이 스캔하면 필수정보가 바로 뜨는 두줄짜리 코드가 존재한다. 그리고 이 코드가 여권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빨간 색 박스 안이 바로 필수정보가 들어있는 공간이다




윗줄 왼쪽부터 차례대로
PM-여권종류 / KOR-국가 / HONG<<GIL<DONG-이름

아랫줄 왼쪽부터 차례대로
DG1184■41-여권 번호 / 1-의미불명 / KOR-국가 /8008■0-주민등록번호 앞자리 / 1-의미불명 / M-남자 / 100630- 여권 만료일. 2010년 6월 30일 / 8-의미불명 / 1063■20-주민등록번호 뒷자리

보통 사람들은 사진이 있는 윗부분만 보고 아랫부분은 잘 보지 않는다. 알고 보면 단순히 여권정보를 나열해둔 것에 불과하지만 중간중간에 의미불명의 숫자가 끼여있기 때문에 무심코 보면 무엇을 뜻하는 것인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여행사 직원이 이 두줄에서 주로 찾는 정보는 여권만료일이다. 상대적으로 여권번호나 주민등록번호는 윗부분에서 구분하기 쉽기 때문이다.

사이사이에 있는 1이나 8 등의 숫자는 단순 구분용 숫자이거나 컴퓨터가 인식하는 분류 코드번호가 아닐까 생각된다. 왜, 입국심사관이 당신을 살짝 째려본 후 여권을 뒤집어서 스캔하던 장면이 기억나지 않는가? 편의점 직원이 바코드를 찍으면 물건 값이 뜨듯이, 입국심사관이 이 코드를 스캔하면 필수정보가 화면에 바로 나타난다. 즉, 입국심사관을 위한 코드인 것이다. 거기에 덩달아 여행사 직원까지 혜택을 보고 있는 셈. 이 부분은 형태가 다르면 데이터를 제대로 읽어들일 수 없기 때문에 전세계 공통양식으로 되어 있다. 


필자는 전자여권을 아직 접해보지 못해서 요즘 여권에는 어떻게 찍혀 나오는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 입국심사관을 위해 한눈에 볼 수 있는 코드번호가 찍혀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거의다 숫자로만 되어있기 때문에 여권 아래쪽을 유심히 본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하지만 가만히 살펴보면 필수정보가 입력된 이런 '효율적인' 코드들이 우리 생활에 존재한다. 즉 이 두줄은 여권의 바코드 번호인 셈이다. (엄밀히 말하면 바 Bar는 아니지만...)

이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토모군의 트래블로그를 구독하세요 ^^  ==>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항공권을 구입할 때 중요한 요인 중 하나가 마일리지의 적립 여부이다. 인천에서 유럽을 왕복하면 1만 마일이 넘는 마일리지가 적립되기 때문에 항공사만 잘 선택하면 제주도 왕복 항공권이 무료로 생길 수 있다. 또는 누적된 마일리지를 이용해서 좌석 업그레이드나 항공사가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최근에는 항공사 간의 경쟁과 고객에 대한 서비스 차원에서 항공사별로 동맹을 맺고 마일리지와 운항 노선, 공항 라운지 등의 서비스를 공유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이다. 이런 항공 동맹체는 항공사의 입장에서는 좀 더 적은 비용으로 서비스를 확충할 수 있고, 고객은 다양한 노선과 폭넓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서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마일리지의 경우 다른 항공사를 이용해도 같은 동맹체로 소속되어 있다면 전 세계 어디서나 원하는 항공사의 마일리지에 적립할 수 있어서 좋다. 따라서 티켓을 구입할 때는 각 동맹사 간의 마일리지 교환 프로그램과 서비스 등에 대해서 알아두면 큰 도움이 된다. 현재 세계적인 항공 동맹체로는 스카이팀과 스타 얼라이언스 원 월드가 있다.


스카이팀 Sky Team



전 세계 10개 항공사의 동맹처로, 매일 149개국 728개 이상의 행선지로 1만 4,615편의 항공편을 운항하고 있다. 회원사로는 우리나라의 대한항공을 비롯해서 델타항공, 아에로 멕시코, 알이탈리아, 에어 프랑스, 체코 에어 라인, 네덜란드항공, 콘티넨탈항공, 아에로플로트(러시아항공), 노스웨스트항공 등이 있다.
www.skyteam.com/skyteam



 

스타 얼라이언스 Star Aliance



가장 많은 항공사가 참여한 세계 최대의 항공 동맹체로, 매일 전 세계 155개국 855 곳의 공항으로 연결된다. 17개의 항공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세계 620여 곳에 공항라운지를 운영하고 있다. 회원사는 아시아나항공, 루프트한자, 에어 캐나다, 에어 뉴질랜드, 전일본공수, 타이항공, 오스트리아항공, 브리티시 미들랜드, 유나이티드항공, 폴란드항공, 스칸디나비안항공(SAS), 싱가포르항공(SQ), 남아프리카항공, 스위스항공, TAP 포르투갈항공, 바릭항공 등이 있다.
www.staralliance.co.kr




 

원 월드 One World



1998년에 스타 얼라이언스에 이어 두 번째로 생긴 항공 동맹체, 전 세계 10여 개의 항공사가 동맹을 결성하고 있다. 아메리칸 에어 라인, 브리티시 에어, 캐세이패시픽, 핀 에어, 이베리아항공, 일본항공(JAL), 란 칠레항공, 콴타스항공, 로열 요르단항공, 말레브항공 등이 있다.
www.oneworld.com




 

아시아 마일즈 Asia Miles



주로 아시아 지역 여행자를 위해 마련된 마일리지 프로그램. 항공사뿐만 아니라 호텔, 레스토랑 등 다양한 회원사를 갖고 있다. 캐세이패시픽, 에어 링구스, 알래스카항공, 영국항공, 중국 동방항공, 핀 에어, 이베리아항공, 중국 국제항공, 아메리칸항공, 드래곤항공, 걸프항공, 일본항공, 말레브항공,콴타스항공, 로열 요르단항공, 멕시카나항공, 로열 브루나이, 베트남항공 등이 있다.
www. asiamiles.com/kr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