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오이만두 뽐뿌가 찾아 왔습니다. 표준렌즈를 주로 써온 저에게 있어 단렌즈는 그닥 관심 영역이 아니었지만, 쩜팔렌즈 신형이 아주 가성비 좋게 나온 이후로 50mm 렌즈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어요. 그러다가 '이왕이면 좀 더 밝은 렌즈로' '이왕이면 L렌즈로' 하면서 오이만두까지 눈이 높아지게 된 것이죠.

 

사실 쩜팔과 오이만두는 조리개 차이가 그리 많이 나는 것도 아닙니다. 하지만 그 얼마 안 되는 차이 때문에 가격은 거의 10배 정도 차이가 나죠.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절충해서 쩜사 정도를 사는 게 적당하지만, 사람들이 많이 하는 말 있잖아요. "오이만두는 조리개 수치만으로 설명할 수 없는 오이만의 감성이 있다" 합리적인 소비자라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하겠지만, 이미 콩깍지가 씌인 사람한테는 아무 소용이 없죠.

 

결과물로만 보면 평생소장한다는 전제하에 못 지를 것도 없습니다. 하지만 그 전에 검증이 필요했어요. 무엇보다 50mm 고정화각에 내가 적응을 할 수 있는지. 발줌으로 모든 것을 만회할 수 있을지. 표준렌즈를 써 온 저에게는 그게 가장 중요했어요.

 

그래서 일단 대여를 해보기로 합니다. 찾아보니 SLR렌트라는 곳에서 하루 2만원이면 오이만두를 빌릴 수 있더군요. 마침 코엑스에서 사진 찍을 일도 있고해서 한 번 빌려보았습니다. 렌즈 하나가 거의 160만원에 달하니 혹시 고급 렌즈 지르시는 분들은 이곳에서 먼저 대여해서 써 보는 것을 권합니다.

 

SLR렌트 : www.slrrent.com

 

 

 

 

오이만두를 장착한 모습입니다. 오 역시 뽀대가 장난 아니네요. 저 빨간띠가 뭐라고.. ㅠㅠ

아래 사진부터는 오이만두로 찍은 샘플사진입니다.

 

 

 

 

 

 

 

 

 

 

 

 

 

 

 

 

 

 

 

 

 

 

 

 

 

 

 

 

 

 

 

 

 

 

 

 

 

 

 

 

 

 

 

 

 

 

 

 

 

특유의 공간감?

이 말은 분명 맞는 말 같습니다. 우월한 조리개 값으로 초점 맞은 영역말고는 싹 날려버리니까요. 24-105로 같은 50mm 화각대를 찍을 때와는 차원이 다르네요.

 

 

예쁘게 맺히는 보케?

확실히 예쁘네요. 아웃포커스된 빛 망울들이 표준렌즈로 찍을 때와는 다르게 아주 예쁘게 맺힙니다.

 

 

가성비는 어떤 것 같나?

오이만두는 가성비를 논하는 렌즈가 아닙니다. 그냥 꽂히면 사는 겁니다. 사고 나서 합리화시킬 요소는 얼마든지 있으니까요.

 

 

결론

하지만 저한테 어울리는 렌즈는 아니라는 판단이 듭니다. 일단 실내에서 인물 찍을 때 화각 때문에 답답해 죽을 뻔 했습니다. 특히 모델에 가까이 다가갈 수 없을 때의 아쉬움이란... 줌렌즈였다면 바로 땡기면 될 텐데... 저에게 맞는 렌즈는 아마 24-70 신계륵이 아닐까 싶어요.

 

아, 그리고 또 하나! 오이만두는 야외에서 인물 찍을 때 참 잘 나오는데 저는 찍을 사람이 없다는 것도 한 가지 이유... 결론은 하나쯤 들여 놓으면 괜찮긴 하겠지만 그러기에 160만원 가까이 하는 금액은 너무 무리가 간다는 사실. 렌즈를 하나만 쓴다면 24-70, 지금 있는 24-105를 놔 두고 하나 더 들인다면 오이만두... 가 아니라 쩜팔 하나 들이겠죠. 공돈 생긴다면 사도록 하겠습니다. 오이만두는...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