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일본 규슈. 서울에서 비행기를 타면 50분만에 도착할 수 있고, 부산에서 배를 타면 3시간 만에 닿을 수 있을 정도로 가까운 곳이다. 그동안 도쿄나 오사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에 묻혀 빛을 보지 못했었지만, 최근에는 온천을 중심으로 각 도시의 특징을 살린 관광마케팅에 나서고 있어 새롭게 부각되고 있는 곳이다. 이번에는 규슈에서 가장 많은 입소문을 타고 있는 두 곳, 유후인과 구로카와를 비교해 보았다. 두 군데 모두 들린다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여의치 못하다면 이 중 한 군데만은 규슈 여행시 꼭 들러보도록하자.




유후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여성들이 가장 좋아하는 관광지 1위로 뽑힌 마을 유후인. 100여개의 미술관과 기념품가게, 카페들이 지나가는 이의 발길을 붙잡는 이곳은 실제규모는 조금 작지만 아기자기한 마을이다. 유후인 관광은 유후인역에서 긴린코까지 걸어가면서 그 사이에 있는 상점가를 구경하는 것이 전부라고 할 수 있다. 단조로울 것 같지만 이 산책이야말로 유후인 관광의 핵심이며 아기자기한 상점들을 하나하나씩 둘러보면 하루일정이 모자랄 정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아지와 고양이를 소재로 한 테마숍, 토토로가 사는 돈구리노 모리, 아름다운 빛깔의 유리 소품을 파는 유리 공예점, 벌꿀이 들어간 모든 제품을 파는 하치미츠노모리 등 사진 찍을 곳도 많고 이쁜 물건도 많아 과연 여성들이 좋아할만한 관광지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후인을 산책하다보면 제일 끝에서 만나게 되는 긴린코. 호수의 물고기가 수면 위를 뛰어오르는 모습이 석양에 비쳐 그 비늘이 금빛으로 보인다고 해서 긴린코(金隣湖)라고 불린다. 바닥에서 뿜어 나오는 온천수 때문에 일교차가 큰 계절에는 물안개가 자욱하게 껴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유후인은 연인끼리 간다면 참 좋은 곳이다. 여행을 가면 사진 찍는 맛에 가는 사람, 맛있는 음식 먹으러 가는 사람, 유명한 유적지 둘러보러 가는 사람 등 목적도 다양하지만, 역시 가장 중심이 되는 것은 그것을 '누구와 함께 나누냐'하는 것이다. 보라카이의 멋진 노을을 혼자 보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지금 이 감동을, 지금 이 재미를 함께 나눌 사람이 있다는 것. 참 의미있는 여행이 될 것이다.





구로카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로카와는 일본 여성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온천마을 중 하나로 손꼽히며, 규슈의 관광지 중에서 가장 최근에 각광받기 시작한 곳이다ㅏ. 별을 가장 가깝게 볼 수 있는 곳으로 더 유명하며, 마을에 들어서는 순간 초록의 자연과 잘 어울려있는 온천 여관의 모습이 정겨워 보인다. 29개의 온천여관 중 24곳에 노천온천이 있으며, 자연 속에 있는 일본 온천여관 특유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제노야
마을 중심에 있는 종합안내소로 구로카와와 관광여관협동조합에서 운영한다. 여기서 교통, 숙박 상황 안내 등 구로카와 여행정보를 얻을 수 있다. 짐 보관도 해주며, 구로카와 온천 15곳을 순례하거나 24곳 전부를 순례하면 상과 기념품을 주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토테가타
삼나무로 만든 온천이용권으로 온천 1회 이용은 500엔이지만 이것을 1개 구입하면 1인 3회 1,200엔으로 온천이용이 가능하다. 온천을 순례할 때마다 스탬프를 찍어주는데, 구로카와 여행 기념으로 이용해보는 사람이 많은 편이다. 카제노야와 각 료칸에서 구입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로카와 온천 순례 요령

1 수건을 준비한다.
온천료칸은 유료로 수건을 판매하므로, 세면도구는 스스로 챙겨가는 것이 좋다. 또한 옷을 벗어두기 때문에 귀중품은 가능한 가져가지 않는 것이 좋다.

2 시간 엄수
구로카와까지 가는 버스는 하루에 몇 번 운행되지 않으므로 버스를 놓치게 되면 많이 기다리거나 현지에서 1박을 추가해야하는 등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므로 버스 운행 시간을 잘 체크해두고 관광시간을 할애하는 것이 좋다.

3 동선은 짧게
시간 안에 온천 순례를 마치려면 멀리 있는 온천을 돌기보다는 가까이 있는 온천 위주로 움직이는 것이 좋다. 마을 끝에서 끝으로 이동하려면 적어도 1시간은 걸리기 때문에 욕심내서 멀리 가지 않는 것이 좋다. 근처에 있는 온천들도 서로 특징이 다르기 때문에 이왕이면 동선을 줄여 중심부에 있는 료칸 위주로 순례하자.

Oz5pi7d7MEjF+UHzzTwxTkSLBn4AHtVQFMBSMOpizwo=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bjang.com BlogIcon dbjang 2009.07.08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휴가때 일본을 갈 계획인데 정말 가고 싶어지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