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누들로드'라는 다큐멘터리를 본 적이 있다. 국내 다큐멘터리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훌륭한 내용이었고, 동영상을 다운 받아서 볼 정도로 흥미진진했다. 똑같은 밀이 전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서양은 빵이라는 굽는 문화로, 동양은 만두라는 찌는 문화로 바뀌었다는 점이 참 신기했다.

개항과 더불어 동양에도 서양식 빵이 들어오게 되는데, '돈가스의 탄생'이라는 책을 보면 일본에 빵이 전파된 것은 개항기 훨씬 이전인 에도시대였다. 하지만 적극적인 쇄국정책으로 인해 일반 서민에게는 전파되지 않았고, 네덜란드 무역항이 있던 나가사키 데지마에 살던 서양인들이 만들어 먹었을 뿐이다. 그러다 메이지유신을 거쳐 군사식량으로서의 빵의 이점이 소개됨에 따라 일본에서는 다투어 빵을 개발하게 된다.

초기에 개발된 빵은 군용이었기 때문에 오래 저장해도 상하지 않고 모양이 변하지 않는 딱딱한 형태였다. 이것이 현재 우리나라 군대에서도 먹는 건빵으로, 당시에는 지름 4~5cm의 둥근 모양이었고 구멍이 뚫려있어 끈을 묶어 허리춤에 차고 다녔다고 한다.  

그러나 빵은 서민들이 좀처럼 익숙해지기 어려운 외국음식이었다. 군대에는 보급이 이루어졌지만 일반인들은 여전히 빵보다 밥을 선호했고, 서양 효모인 이스트 냄새가 나는 빵은 아무래도 입에 잘 맞지 않았다. 이런 시기에 발상의 전환을 통해 일본인에게 빵을 보급시킨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최초의 단팥빵을 만든 기무라 야스헤에였다.



단팥빵의 탄생

기무라 야스헤에는 원래 도쿄 직업훈련소에서 사무직으로 근무하던 사람이었다. 그러다 우연히 나가사키의 네덜란드 저택에서 빵을 굽던 우메키치라는 사람을 만나게 되고, 빵 만드는 얘기를 듣고 흥미를 느낀 야스헤에는 쉰이 넘은 나이였음에도 불구하고 훈련소를 그만두고 빵을 만들기로 결심한다.
야스헤에는 1869년 도쿄의 히카게초에 분에이도라는 작은 서양식 잡화점 겸 빵집을 열었다. 하지만 분에이도는 얼마 안가 화재로 불에 타고, 야스헤에는 이듬해 지금의 긴자 5초메로 가게를 옮기고 자신의 성을 따 기무라야라는 이름의 빵집을 연다. 그런데 이 기무라야도 1872년 대형 화재로 불타고, 곤궁에 처한 야스헤에는 돈을 빌려 지금의 긴자 미쓰코시의 목 좋은 자리에 가게를 다시 열었다. 이것이 바로 현재도 이어지고 있는 유서 깊은 베이커리 '기무라야 소혼텐'의 시작이었다.

                                            ▶ 미쓰코시 백화점 옆 목 좋은 자리에 있는 기무라야 소혼텐.

일본인의 입맛에 맞는 빵을 개발하기 위해 야스헤에는 주식이 아닌 '간식용' 빵을 개발하기로 마음 먹었다. 쌀을 주식으로 하는 일본인에게 주식용 빵은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그는 간식용 빵을 개발하는데 있어 중국식 찐빵에서 힌트를 얻었다. 같은 밀가루 음식이라도 찐빵은 인기가 높았고, 찐빵에 넣는 팥소를 빵에 넣으면 일본인들도 좋아하지 않을까. 그래서 야스헤에는 이스트 냄새가 나는 빵효모 대신 술누룩을 써서 반죽을 발효시켜 일본술의 풍미를 더하기로 했다. 그리고 중국의 월병에서 힌트를 얻어 중국식 단팥소를 넣어 단팥빵을 만들어 냈다. 찐빵은 식으면 딱딱해지지만, 화덕에서 구워낸 단팥빵은 식어도 여전히 부드러웠고, 씹는 맛, 풍미, 감미가 모두 일본인의 취향에 맞았다.

중국의 팥소와 서양의 빵이 결합하여 만들어진 단팥빵. 따라서 단팥빵은 중국문화와 서구문화의 결합물이라고 할 수 있는데, 정작 그것이 생겨난 곳은 중국도 서양도 아닌 일본이었다. 장점을 차용해 자신만의 창작물을 만드는 일본스러운 발명품이라하지 않을 수 없다.  

                               ▶ 늘 사람들로 북적이는 기무라야소 혼텐. 가운데 패킷을 세워둔 것이 주력상품인 단팥빵이다.


기무라야의 단팥빵을 천황이 맛보다

단팥빵의 인기는 점점 높아져 손님이 쇄도하기 시작했다. 하루 판매량이 1만 5,000개에 달했다고 하니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1875년 4월, 야스헤에는 벚꽃 꽃잎을 박은 단팥빵을 메이지 천황의 시종 야마오카 뎃슈에게 보냈는데, 뎃슈가 이 단팥빵을 천황의 식탁에 올리자 천황이 이를 먹고 매우 기뻐했다고 한다. 뎃슈는 야스헤에와 검도 친구로 서예에 능했는데, 현재 기무라야의 간판도 뎃슈가 1888년에 써준 것이라고 한다. 
단팥빵은 이후 궁내청에도 납품되었고, 시판용 제품과 구별하기 위해 빵 한가운데가 푹 들어가게 하고 일본의 국화인 벚꽃을 소금에 절여 얹기 시작했다. 1897년부터는 시판용 빵도 납품용빵과 모양을 똑같이 만들었는데 즉, 단팥빵의 모양이 현재와 같이 된 것은 일본 천황의 영향이 있었던 것이다. 

1905년부터는 단팥빵이 역에서도 판매되면서 전국적으로 보급되었다. 20세기 초에는 기무라야 한 군데에서만도 매일 10만 개의 단팥빵이 팔려나갔고, 빵을 사려면 길게 줄을 서서 30분 이상을 기다려야 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이 인기는 현재도 마찬가지로, 긴자에 있는 기무라야는 지금까지 옛날 그대로의 성황을 누리고 있다.



나 역시 도쿄에 갔을 때 기무라야에 들러 단팥빵을 사 먹어 본 적이 있는데, 105엔이라는 가격이 저렴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가격을 상쇄할 정도로 맛있었던 기억이 난다. 개인적으로 일본 먹거리 중에 우리나라보다 맛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3가지 인데, 빵을 비롯한 베이커리류, 우유를 필두로 한 유제품, 그리고 맥주다. 아무래도 개화가 빨랐기 때문에 보급이나 발전에 있어서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다. 물론 우리나라의 김치나 김은 일본에서도 부러워하는 맛을 자랑하기 때문에 일본이 더 낫고 우리나라가 못하다는 말은 아니다. 다만 단팥빵 일화에서 볼 수 있듯이 남의 좋은 점을 취해 새로운 것을 만드는 일본의 창작능력은 좀 배웠으면 하는 마음이다. 




                                                     다음 메인 페이지 카페/블로그 영역에 노출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Posted by 토모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oyvillage.tistory.com BlogIcon 라이너스™ 2009.02.23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그렇군요... 저도 그런점은 배웠으면 하는 생각이 드네요...
    카레라이스, 돈까스 등등.^^
    잘 보고갑니다. 관련 트렉백 하나 걸고가요^^

  2. 니콘 2009.02.23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무라야소 혼텐 ----> 아니죠

    굳이 띄어쓰자면

    키무라야 소혼텐 이라고 해야죠.

    아님

    키무라야 총본점 이라고 하시던가

  3. BlogIcon 뭔소리야 2009.02.23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팥빵은 한국꺼다.

    한국말이자나. 병신아... 단팥빵이 일본꺼냐?

    일본문화 99% 는 한국꺼다.

    모르냐?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하는것처럼

    일본문화라고 우기고 있는 것이라는것을 먼저 알아야지.

    일본칼은 백제칼이고

    중국글이기는 하지만... 한국인이 일본인에게 가르쳐줬고.

    도자기 만드는법. 불교... . 불교는 얼마나 중요한지 아냐?

    불교는 문화고... 예술이다. 불교하나만 해도... 조각.그림....여러가지 문화가 담겨있자나.

    그런 불교를 한국이 일본놈에게 가르쳐줬다.

    단팥빵은 한국꺼다.

  4. BlogIcon 뭔소리야 2009.02.23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만...

    빵이 왜? 일본꺼냐?? 어이없네.

    빵은 서양꺼다. 영국이라고 해두자.

    제발좀 정신좀 차려 병신아.

    • Syaz 2009.02.23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건 모든 빵종류를 다 이야기하는게 아니라
      단팥빵 하나만 이야기 하는거잖아요
      제발 글좀 똑바로 읽어보센-_-

  5. 오즈 2009.02.23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는 톡싸는 카*가 더 좋은데..ㅎㅎ
    글도 추천 한방 합니다..^-^

  6. Yurica 2009.02.23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양에서는 빵에 팥을 안 넣었을까요. 궁금하네요.
    잘 읽었어요.
    무개념엔 무관심이 약입니다.^^

  7. Favicon of http://joogunking.tistory.com/ BlogIcon joogunking 2009.02.23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양 음식인 빵에 왜 단팥이 들어가 있는지 궁금했는데 오늘 글로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8. 좋아요 2009.02.23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한 단팥빵에 이런 일화가 숨겨져있었다니 잼나네요..
    지금은 아무렇지도 않게 단팥빵을 보지만 당시는 얼마나 획기적이었을까 생각하면 정말 감탄밖에 안나옵니다.
    발상의 전환이라는 이런걸두고 말하는거겠죠?
    인스턴트 라면도 지금은 흔히 먹지만 어떻게 이런게 처음 만들어졌을까 생각하면
    참 무궁무진한 상상들이 떠오릅니다.
    어디서 최초에 발생했느냐가 중요한게 아니라 어떻게 응용하고 발전시키냐가 더 중요하다는걸 깨닫습니다.

  9. 말티즈 2009.02.23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개인적으론 우리 입맛엔 우리 나라에서 만든 빵이 제일 맛있더군요.. 외국 나가서 먹어본 빵들은 빵의 종류는 우리보다 훨씬 더 다양했지만 너무 달거나 아니면 허브 냄새 (or 무슨 약냄새 같기도 하고) 같은 것들이 아주 강하거나 해서 입맛에 맞지 않더라구요.. 빵/과자는 국산이 더 맛있는 것 같아요..

  10. 단팥빵 2009.02.23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갔었는데, 기대에 못미치는 맛이었어요.^^;;;
    직전에 와플을 먹고 바로 먹어서 그런진 몰라도..ㅜㅜ
    차라리, 마네켄 와플을 먹는 걸 추천합니다.^^;;

  11. swallow 2009.02.23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 일본스타일 음식을 좋아해서 그런지는 몰라도(맵고짠것은 못먹거든요.) 저는 기무라야소혼텐의 단팥빵이 너무 맛있어서 종류별로 1개씩 5개 사서 그날 돌아다니면서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맨 첨에 갔다가 친구랑 먹고 반해서 담에 동생이랑 또 놀러가게 되었을때 그때도 또 사서 동생이랑 덴샤에서 먹던 기억이 나네요^^

  12. 제빵과 나온사람! 2009.02.23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c대학 제빵과 나온사람입니다. 빵을 생각하니 전 역사보다 다른생각을 같고 있습니다. 우리한국 빵가게 사정이 매우 열악합니다. 전대학 빵과 나온학생이라도 결국 한반에 학생중 90%정도는 빵과 무관한 다른취업자리를 찾아 나갑니다. 일도 힘들뿐더러 개인시간도 없고 돈도 경력자라도 생각보다 작습니다. 빵하는 사람 대부분에 세벽이나 아침7시에 출근해 빵을 만드는데...밤 10,8시 퇴근하고요. 돈도 경력자라도 그렇게 많이주지 않습니다...그래서 젊은 사람들이 빵을 안하고 다른것을 나가게 되는것입니다.자기 하루개인 사생활 1시간조차도 없습니다.쉬는날 한달에 2번,4번인되도 있고요. 일하는 도중에 잠시 쉬는것도 없습니다.밥 다 먹엇으면 바로 일해야합니다. 제빵사들이 싫어하는 날이 크리스마스,빼빼로,발렌타이데이,화이트데이 잘팔리는 피크 일주일전날 죽어납니다. 그때부터 미리팔아먹을거 더많이 만들고 대뷔를하죠...지금도 제빵사 일하면서 내가 왜 이직업을 선택했을까??후회하는 사람들도 많고요. 하루 빨리라도 제빵협회 회장 김영모씨...제빵사들도 대접받는 세상이 들도록 어떻게 힘을써야합니다. 제빵사들 스패튤라,깍지가지고 외형보기 좋은케익, 믹싱기 3,4개잡고 동시에 돌리고 귀소리만 듣고 글루텐 잡혔는지 알아네는 화려한 기술은 좋으나...우리한국 제빵사들 그만한 노동의 대가 대접을 못받습니다.

  13. Favicon of http://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09.02.24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모님 메인 축하드려요.. 앞으로 자주자주 다음메인에 노출시켜주세요..ㅋㅋ